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홈쇼핑 판매수수료, 롯데가 가장 비싸

최종수정 2016.12.29 12:10 기사입력 2016.12.29 12:00

댓글쓰기


(자료 제공 : 공정위)

(자료 제공 : 공정위)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국내 백화점·TV홈쇼핑 업체 중 롯데가 납품업체로부터 가장 많은 판매수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9일 이런 내용의 '2016년 백화점·TV홈쇼핑 분야 판매수수료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판매수수료 조사는 명목 금액 기준으로 이뤄졌지만 올해는 납품업체의 매출액에서 실제 수수료 지급액 비중을 고려한 실질 기준으로 진행됐다.

백화점·TV홈쇼핑의 실질수수료율은 평균 22.0%로 집계돼 명목수수료율(27.4%)보다 5.4%포인트 낮았다. 이는 정기세일 등 할인행사 과정에서 수수료율도 함께 낮아졌기 때문이다.

백화점 실질수수료율은 롯데백화점이 23.8%로 가장 높았다. 신세계가 22.1%로 두 번째로 높았고 동아(21.0%), 갤러리아(20.9%), 현대(20.7%), NC(19.8%), AK(18.5%) 순이었다.
TV홈쇼핑 역시 롯데홈쇼핑이 33.3%로 가장 높았고 CJ(33.0%), NS(32.1%), GS(28.7%), 현대(24.7%), 홈앤쇼핑(18.3%) 등이 뒤를 이었다.

상품군 별로는 셔츠·넥타이의 백화점·홈쇼핑 수수료가 각각 28.5%, 36.0%로 1위를 차지하는 등 주로 의류 품목의 수수료율이 높게 나타났다.

수수료율이 가장 낮은 상품군은 백화점은 도서·음반·악기(10.3%), 홈쇼핑은 레저용품(6.5%)이었으며 대형가전, 디지털기기 등 수수료율도 낮은 모습을 보였다.

유통업체 대부분은 해외브랜드·대기업보다 국내브랜드·중소기업에 더 많은 수수료를 책정하고 있었다.

백화점의 국내브랜드 수수료율은 23.0%로 해외브랜드(14.7%)보다 높았고 중소기업 수수료율은 23.3%로 대기업(22.7%)보다 비쌌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해외브랜드 수수료율은 21.1%인 반면 국내브랜드 수수료율은 그보다 7%포인트나 높은 28.1%에 달해 차이가 가장 컸다.

TV홈쇼핑의 중소기업·대기업 수수료율은 각각 29.0%, 24.6%였다.

이중 롯데홈쇼핑은 중소기업과 대기업에 각각 37.9%, 30.4%의 수수료율을 책정해 가장 큰 차이를 나타냈다. 유통업체를 상대로 한 협상력이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국내브랜드는 해외브랜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하기 때문에 나타난 결과로 공정위는 분석했다.

국내외 브랜드 간 수수료율 차이는 남성 정장이 9.5%포인트로 가장 컸고 대·중소기업 간 차이는 백화점의 경우 대형가전(7.0%포인트)이, 홈쇼핑의 경우 레저용품(18.6%포인트)이 가장 컸다.

계약서상 명목수수료는 해외브랜드를 제외하고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했으며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2015년 기준 백화점 납품업체의 인테리어 비용 부담액은 1년 전보다 매장당 370만원 늘어난 5070만원이었다. 홈쇼핑 납품업체의 ARS(자동응답시스템) 관련 비용 부담액은 같은 기간 440만원 늘어난 2990만원이었다.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