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 생활가전, 직구시 최대 35% 저렴하지만 사후서비스는 어려워

최종수정 2016.12.29 07:49 기사입력 2016.12.29 07:49

댓글쓰기

10개 중 6개 브랜드가 A/S 제공하지 않아 구매 시 주의 필요

표=한국소비자원

표=한국소비자원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해외구매를 통한 가전제품 구입이 꾸준히 증가 추세에 있으며, 특히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 직접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그러나 해외 직접구매(직구)시 가격은 최대 35% 저렴하게 살 수 있지만 사후서비스(A/S)를 받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소비자원이 국내에서 판매 중인 해외브랜드 중소형 생활가전 5종의 국내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4종의 해외구매 가격이 국내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브랜드 중소형 생활가전 가격이 상대적으로 고가임을 고려해 면세한도(150달러, 미국은 200달러, 이하 미화 기준)를 기준으로 분리해 조사한 결과, 관·부가세 부과대상인 2개 제품 모두 해외구매가(해외판매가에서 배송대행료를 포함한 가격)가 국내판매가보다 각각 21.4%, 35.1%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면세한도 이내인 3개 제품 중 2개의 해외구매가가 국내판매가보다 각각 4.7%, 22.0% 저렴했고, 1개는 해외구매가가 국내에 비해 53.8%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10개 중 6개 브랜드가 A/S를 제공하지 않아 구매 시 주의가 필요했다.

해외브랜드 생활가전은 비교적 고가이므로 가격뿐만 아니라 국내 A/S, 반품 가능 여부 등 거래조건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합리적이고 안전한 해외구매를 할 수 있다. 제품 구매 당시 예상치 못했던 A/S 거부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이번 가격 비교 브랜드를 포함, 10개 브랜드의 해외구매 제품 국내 AS 정책을 조사한 결과, 10개 중 6개가 국내 A/S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 10개 중 4개 브랜드(네스프레소, WMF, 돌체구스토, 일렉트로룩스) 제품은 해외구매로 구입한 경우에도 국내에서 A/S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A/S 제공 브랜드의 제품이라도 정격전압, 주파수, 플러그 등 전기적 사양이 국내 기준(220V, 60Hz)과 다를 경우에는 수리가 어려울 수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해외구매 제품의 국내 A/S를 지원하지 않는 다이슨, 드롱기, 발뮤다, 스메그, 켄우드, 키친에이드 등 6개 브랜드는 국내에 유통되는 가전제품 및 수리용 부품이 '전기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국내 전기안전 기준에 맞춰 생산·유통되므로 해외에서 구매한 제품의 국내 A/S를 제공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소비자원은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구매 제품의 국내 A/S 정책이나 입장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리도록 조사대상 사업자에게 권고할 계획이다.

소비자원 측은 "가전제품 해외구매 시에는 배송비용, 관?부가세 등 제품가격을 구성하는 요소 뿐만 아니라 A/S 등 가격 외적인 부분에 대한 고려도 중요하므로 제반 조건을 종합적으로 비교 후 결정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조언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