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쇼윈도에 담은 추억이야기’ 박기일 개인展

최종수정 2016.12.17 11:10 기사입력 2016.12.17 11:10

댓글쓰기

갤러리 내부전시 전경 [사진=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 제공]

갤러리 내부전시 전경 [사진=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 제공]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연말을 맞아 박기일 작가의 다섯 번째 개인전이 열렸다.

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는 지난 15일부터 내년 1월25일까지 박기일 작가의 개인전 ‘플래시백(Flashback)’전을 마련했다.

전시 명인 ‘플래시백’은 영화에서 추억이나 회상 장면을 표현하는 기법을 말한다. 전시명이 상징하듯 이번 작품은 작가의 추억을 담고 있다.

이번 전시는 작가 내면에 담긴 소소한 이야기를 잘 그려냈다. 전작 ‘엔진 시리즈’와 ‘피규어 시리즈’에서 소유욕을 일으키는 사물, 잘 알려진 인물 등 외부 대상으로 주요 스토리를 구성했던 것과는 다르다.

또한 작품은 회화를 통한 스토리텔링이 특징이다. 작가는 가장 아름다웠던 크리스마스 기억이 담긴 ‘가시나무 트리’ 또는 르네상스 대가들의 화집을 보며 언젠가 그려보고자 했던 ‘천사’, 가장 빨랐던 동네친구의 ‘빨간 자전거’, 상상속의 ‘피노키오’와 ‘인어’ 등 각인된 추억 속 골목과 여행지 풍경을 캔버스 중앙 쇼윈도(Show Window)안에 담았다.
빨간 자전거, acrylic on canvas, 91x73cm, 2016

빨간 자전거, acrylic on canvas, 91x73cm, 2016



박 작가는 “쇼윈도 스토리에 과거를 회상할 수 있는 도구들을 가득 채워나갔다. 뜻밖에도 공감할 대상을 만난다면 문을 열어 들어가 보길 권한다”고 말한다.

박소정 더트리니티&메트로갤러리 대표는 “작가는 새롭게 선보인 쇼윈도 스토리에 사물에 관한 따뜻한 기억을 더했다. 연말을 맞아 관람객 누구나 자신의 아름답고 따뜻한 추억을 되새길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Pinocchio, acrylic on canvas, 162x130cm, 2016

Pinocchio, acrylic on canvas, 162x130cm, 2016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