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북제재 대상 인물 최룡해·황병서는

최종수정 2016.12.19 22:03 기사입력 2016.12.02 10:17

댓글쓰기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정부가 발표한 독자제재대상은 개인 36명, 단체 35개 단체다. 이중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북한 최고 권력기관인 노동당과 '김정은의 양팔'로 불리는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다.

최룡해는 항일 빨치산 혁명 2세대의 대표주자로, 김정은의 최측근 인물 가운데 한 명이다. 지난해 말 숙청돼 '혁명화 과정'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난 5월 36년 만에열린 제7차 당 대회를 통해 사실상 '당내 2인자' 자리를 굳혔다.

지난달에만 3차례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시찰을 수행하고 현재 고(故)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에 대한 조문을 위해 쿠바를 방문 중인 점은아직 그의 건재를 드러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군 서열 1위인 황병서는 지난 3월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등에 관련된 혐의로 미국 정부의 독자적인 대북제재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올해 들어서만 20차례 넘게 김정은의 시찰을 동행했고 김정은을 수행할 때마다 그림자처럼 따라붙어 최측근 중에서도 최측근으로 통한다.
이밖에 김정은의 두터운 신임을 바탕으로 북한 정권의 실질적 2인자라는 평가를 받는 김원홍 국가안전보위상, 역시 김정은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박영식 인민무력상 등도 포함됐다.

그러나 관심을 끌었던 김정은 위원장과 여동생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은 이번 제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단체로는 북한 노동당과 국무위원회, 당 중앙군사위원회, 선전선동부, 인민무력성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선전선동과 관련한 핵심기구들이 들어갔다.

WMD 및 군수물자 생산 또는 거래에 관여한 강계트랙터공장과 대관유리공장, 아프리카 국가들에 동상을 팔아 외화를 벌어들이는 만수대창작사, 불법 금융거래에 연루된 대성신용개발은행과 금강그룹은행 등이 포함된 점도 눈길을 끈다.

특히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에 사용되는 물자 거래를 지원한 것으로 드러나 미국의 제재와 중국 당국의 수사를 받은 중국 단둥(丹東)의 훙샹(鴻祥)실업발전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 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 본토 기업을 직접 제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