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7 유통채널]무섭게 크는 온라인시장…2018년엔 100조원

최종수정 2016.11.25 10:35 기사입력 2016.11.25 08:15

댓글쓰기

.

.


2017년 유통업 5.5% 성장 예상
온라인쇼핑 거래액 2018년 유통업 내 비중 30% 차지할 전망
성장 속도에 비해 실속없는 사업자들
지배력 가진 사업자는 아직 없는 온라인시장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전 세계 보호무역주의 확산 조짐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수출 경기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 및 최순실 게이트로 내수경기도 얼어붙은 형국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도 유통업에 대한 전반적인 투자심리는 비우호적일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하지만 온라인 시장의 성장성은 무섭게 커지고 있다. 암울한 내년 유통시장에 유일하게 커지고 있는 곳이 모바일과 온라인 시장이다.

25일 신영증권에 따르면 내년 국내 유통시장은 올해 대비 5.5% 성장한 31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채널별로 올해보다 성장폭이 소폭 둔화될 것으로 예상되나 최근 몇 년 동안 시장 성장률은 소폭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기저효과와 함께, 산업 내 비중이 커지고 있는 편의점, 아울렛, 면세점, 온라인쇼핑 채널이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서정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면세점과 아울렛은 경쟁 심화로 개별 업체들의 성장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편의점은 출점으로 인한 성장이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소매업에서 단일 업태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된 온라인 쇼핑몰 역시 두 자리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돼, 트렌드 변화를 주도하는 신업태의 선전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

.


신영증권 및 업계에 따르면 2015년 소매판매 중 온라인채널로의 판매 비중은 약 15%에 달한 54조원이었다. 올해 온라인쇼핑 거래액 규모는 이보다 22% 성장한 66조원에 이르고 소매판매 비중은17%에 육박할 전망이다. 인터넷이 대중화 된 지 15년이 흐르는 동안, 온라인쇼핑몰 거래액은 약 20배 급증했다.

신 연구원은 "같은 기간 소매업 규모는 두 배 성장에 그쳤다는 점을 상기할 때 온라인쇼핑 성장의 위엄을 재차 확인할 수 있다"며 "이 추세라면 2018년 국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90조원을 훌쩍 넘어 100조원에 도전해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100조원 규모는 소매판매 비중 30%에 육박하는 큰 규모로, 오랜 기간 단일업태 1위 비중을 차지했던 할인점도 달성해 보지 못했던 숫자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성장을 견인하는 일등 공신은 물론 모바일 쇼핑이다.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고는 있으나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전년 64% 증가에 이어 올해 46% 증가한 36조원에 이르며 온라인쇼핑 거래액의 46%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신 연구원은 "오프라인 고객들은 온라인을 위시해 가치소비, 알뜰소비가 가능한 다변화된 유통채널로 지속적 이탈을 보이는 상황"이라면서 "PC 기반 인터넷쇼핑몰 이용객들은 모바일로 이전되며 편리함을 추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기존 유통사들이 이에 대응하기위해 온라인 채널 확장에 주력하고 있지만 '실속' 측면에서 녹록지 않다"며 "채널 다변화에 급급하기 보다는 해당 채널에서 핵심 경쟁력을 갖기 위해 어떤 '상품'으로 승부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

.


국내 온라인쇼핑 채널은 PC기반의 종합몰을 시작으로, 오픈마켓, 소셜커머스의 순으로 시장이 성장해 왔다. 2012년 이후 쿠팡, 티켓몬스터, 위메프 등 국내 소셜커머스업체들이 모바일 채널을 적극 활용하고 가격과 배송을 무기로 종합몰과 오픈마켓을 위협하며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하지만 2015년 이들의 적자가 사상 최대치로 확대되며 가격 경쟁, 배송 경쟁 전략에 다소 변화를 주었고 공교롭게도 그 이후 이들 업체의 성장률은 한 풀 꺾인 모습이다.

그는 "온라인쇼핑몰이 소비트렌드 변화에 따라 지속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최대 수혜 채널이긴 하지만, 특정 업체 입장에서 가격 경쟁만으로 성장을 이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이 때문에 아직 국내에는 '지배력'을 가진 온라인 사업자가 없다는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