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2P 투자자 5명 중 4명은 금융위 가이드가인 ‘못마땅’

최종수정 2016.11.21 09:57 기사입력 2016.11.21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개인 간 거래(P2P) 대출업체를 이용 중인 투자자 5명 중 4명이상은 투자한도 설정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9개 P2P 대출업체들의 모임인 한국P2P금융협회는 이 같은 내용의 투자자 만족도 설문조사를 21일 발표했다.

응답자들은 투자한도를 제한하는 것에 대부분 부정적이었다. 투자한도 제한이 투자자의 선택 권한을 침해한다는 의견이 87%를 차지한 반면 금융위원회가 제시한 투자한도 설정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낸 응답자는 6%에 그쳤다. 7%는 판단을 유보했다.

금융위는 지난 2일 일반 개인 투자자의 투자한도를 업체당 연간 1000만원으로 묶는 것을 골자로 하는 P2P 대출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투자 상한액 수준에 대해선 54%가 현행대로 아예 제한을 두지 않길 원했다. 투자 한도 5000만원을 선호한 고객 비중은 25%를 차지했고, 1억원으로 설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15%나 됐다. 반면 금융위 가이드라인대로 1000만원으로 설정해야 한다는 의견은 5%에 불과했다.
이용자 중 89%가 일반 개인투자자로 집계됐고, 이자·배당소득 2000만원을 초과하거나 사업·근로자소득 1억원을 초과하는 투자자는 9%, 전문투자자는 2%에 불과했다.

이들의 투자 만족도는 매우 만족과 만족이라고 답한 것을 합하면 88%였다.

이번 조사는 29개 회원사에서 실제 투자를 하고 있는 투자자 3618명을 대상으로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됐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