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편의점서 결제하고, 현금 인출…위드미 '머니박스' 시범운영

최종수정 2016.10.20 10:01 기사입력 2016.10.20 10:01

위드미 16개 점포서 新개념 예금인출 서비스 캐시백 서비스 시작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편의점 이마트위드미는 20일부터 위드미 16개 매장에서 캐시백서비스인 '머니박스'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캐시백서비스는 고객이 체크카드로 편의점에서 상품을 구매 하면서 카드와 연결된 은행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이다.

고객이 위드미에서 가격이 3000원인 상품을 사고, 3만원의 현금 인출을 요청하면 고객의 은행 계좌에서 3만3000원과 인출 수수료를 합한 금액이 빠져 나가고, 고객은 3만원 현금을 인출 받을 수 있다.

앞서 위드미는 지난 3일 금융감독원과 캐시백 서비스 시범운영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위드미본점에서 열리는 캐시백 서비스 시연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범 운영을 시작한다.시연행사에는 이마트위드미 윤명규 대표이사, 금융감독원 박세춘 부원장, 우리은행 이광구 행장, 우리은행 조재현부행장 등이 참석 예정이다.
캐시백 서비스에 대한 고객 수수료는 기존 편의점 현금지급기 이용수수료(1200~1500원)보다 낮은 900원으로 책정됐다. 1회 인출 금액은 만원단위로, 1일 최대 십만원까지 인출이 가능하다.

위드미캐시백 서비스는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체크카드를 소지한 고객에 한해 가능하며, 향후 서비스 가능한 은행을 늘려갈 예정이다.

윤명규 이마트위드미 대표는 “캐시백 서비스 시범운영을 통해 기존 편의점 현금지급기보다 저렴한 수수료로현금을 인출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앞으로 전국 매장으로 캐시백서비스를 확대하여 더 많은 지역에서 편리하게상품 구매와 함께 현금 인출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