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글, 중국어 공부 끝냈다… 머신러닝으로 中-英 번역 실시

최종수정 2016.09.29 17:24 기사입력 2016.09.28 08:10

댓글쓰기

딥러닝 이용해 매일 1800만 건 번역
기존 번역 서비스보다 오류 85%까지 줄여
지메일, AI메신저 알로(ALLO) 등에도 딥러닝 적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구글이 머신 러닝을 이용한 중국어 번역 서비스를 내놓는다.
27일(현지시간)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벤처비트는 구글이 인공지능(AI) 학습능력을 적용한 '구글 신경망번역 서비스(GNMT·Google neural machine translation)'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현재 이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과 웹을 통틀어 매일 1800만번의 중국어-영어 번역이 이뤄지고 있다.

구글이 신경망 시스템을 번역에 적용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기존에도 구글 번역에 신경망 시스템이 적용된 적은 있지만, 당시에는 사진 속의 문자를 인식하고 번역하는 데에 특화됐었다.

이번에 만들어진 번역시스템은 입력한 문자를 직접 읽어들이고 번역한다. 올해 초 AI 연구조직 '구글브레인'을 이끄는 제프 딘(Jeff Dean)은 "구글 번역에 딥러닝 방식을 적용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구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번역 시스템이 그 같은 연구의 결과물이라고 전했다.
구글 연구진에 따르면 GNMT는 영어-스페인어, 영어-불어, 영어-중국어 등 기존에 제공되던 번역 서비스보다 상당한 수준으로 번역 수준이 발전했다. 마이크 슈스터(Mike Schuster) 구글 브레인 연구원은 "실제 위키피디아와 각종 뉴스 사이트에서 추출한 샘플 문장을 번역할 때 번역 오류가 55~85% 정도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신경망번역(GNMT)와 기존 번역(phrase-based), 인간 번역 간의 비교(제공=구글)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만 아직 GNMT가 완벽한 것은 아니다. 여전히 희귀한 단어나 이름들을 오역하는 경우도 있고, 문맥과 동떨어진 의미로 번역하기도 한다. 쿠옥 레(Quoc Le) 구글 브레인 연구원은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사람이 직접 번역하는 것과 흡사한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글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바둑 기사 이세돌을 이긴 '알파고'에 이어 딥러닝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고 있다. 지메일이나 AI가 적용된 메신저 '알로(ALLO)'등의 서비스에도 딥러닝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더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