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정현 프로 첫 선발승' 삼성, NC 잡고 4연승

최종수정 2016.09.27 22:29 기사입력 2016.09.27 22: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NC 다이노스를 제압하고 4연승을 기록했다.

삼성(63승1무73패)은 27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NC(77승3무54패)와의 경기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삼성 선발 백정현(29)이 입단 후 첫 선발승을 거뒀다. 백정현은 올 시즌 세 번째 선발 등판이었던 이날 경기에서 5.2이닝 2피안타 1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백정현의 올 시즌 성적은 5승3패9홀드가 됐다.

백정현[사진=김현민 기자]

백정현[사진=김현민 기자]


NC 선발 장현식(21)도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기며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4회 무사 만루 위기에서는 삼진과 3루수 파울플라이, 유격수 땅볼로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장현식은 5회를 채우지 못 했다. 5회초 선두 1번 박해민(26)에게 볼넷, 2번 박한이(37)에게 안타를 맞으며 무사 1, 3루 위기를 초래한 후 마운드를 임정호(26)에게 넘겼다.
3번 구자욱(23)의 유격수 앞 땅볼 때 박해민이 홈을 밟으면서 삼성은 선취점을 올렸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4번 최형우(33)의 안타와 5번 이승엽(40)의 볼넷으로 삼성은 다시 1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NC는 세 번째 배재환(21)을 마운드에 올렸다.

삼성 6번 조동찬(33)이 배재환을 상대로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7번 이흥련의 외야 뜬공으로 삼성은 3-0으로 달아났다.

NC는 6회말 2점을 따라붙었으나 삼성은 7회초 최형우의 1점 홈런(30호)을 포함해 2점을 뽑으며 응수했다.

삼성은 7~9회를 무실점으로 막으며 승리를 지켜냈다.

삼성 마무리 심창민(23)은 9회 마운드에 올라 1실점 하고 시즌 23세이브를 거뒀다.

타선에서는 최형우가 4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최형우는 KBO리그 통산 여섯 번째로 3년 연속 30홈런을 달성했고 30홈런 100타점도 달성했다. 또 KBO리그 마흔일곱 번째로 1300안타를 기록했다.

이승엽은 1타수 1안타 3볼넷으로 네 타석 모두 출루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