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중, 대북 밀무역 중국 기업 제재 나섰다

최종수정 2016.09.20 11:06 기사입력 2016.09.20 11:06

댓글쓰기

대북 압박 공동보조 눈길

[아시아경제 뉴욕 김근철 특파원]미국과 중국 정부가 북한과 핵 개발 관련 금수 품목 거래를 해온 중국 기업에 대한 조사와 제재에 함께 나섰다. 이는 국제사회의 효과적이고 강력한 대북 제재를 위해선 금수 품목 거래 등을 통해 북한을 돕고 있는 중국 기업에 대한 규제와 통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중국의 사법당국은 중국 동북부 지역에서 활동하는 중견기업집단 '랴오닝훙샹그룹'에 대한 전면 조사에 착수했다. 랴오닝성 경찰당국은 이 회사의 장기간 불법 무역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회사는 물론 설립자겸 최고경영자인 여류 실업인 마샤아홍과 그 인척들의 자산에 대해서도 동결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조치에 앞서 미국 법무부 관계자들은 베이징에서 중국 사법당국에 접촉, 랴오닝훙샹그룹의 불법 무역 거래 정보를 전달하는 한편 이에 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랴오닝훙샹그룹이 북한과의 정상적인 무역 거래를 가장해 핵 물질 및 탄도미사일 개발에 사용될 수 있는 고순도 알루미늄을 비롯, 암모늄 파라텅스테이트(APT), 산화알루미늄, 그리고 산화텅스텐 등을 공급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실시로 중국의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대북 압박을 요구하는 미국과 국제사회의 여론이 높아지면서 베이징 당국도 이 같은 요구를 수용, 북한과 불법 거래 의혹이 있는 중국 기업들에 대한 통제에 나섰다는 관측이 가능한 대목이다.

아산정책연구원과 미국의 안보 분야 연구기관 C4ADS는 이날 미국 워싱턴에서 발표한 공동 연구 보고서에 랴오닝훙샹그룹이 국제 사회의 제재 대상인 북한 국영보험사 조선민족보험총회사(KNIC)와의 합작회사인 '랴오닝홍바오실업발전유한공사'ㆍ'단둥홍샹실업발전유한공사' 등을 통해 활발한 대북 교역을 해왔다고 밝혔다.
한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이날 뉴욕에서 회동, 북핵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침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두 사람이 북한의 지난 9일 핵실험을 규탄하고 유엔 안보리 및 양국 간 사법채널을 통한 협력 활성화를 포함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 달성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욕 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