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첨단기술에 따뜻함 입히겠다"

최종수정 2016.09.08 11:03 기사입력 2016.09.08 11:03

"한국적 의료 AI 구축하겠다"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첨단 기술에 따뜻함을 입히겠다는 사람이 있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60세)이 최근 기자들과 만나 미래 '세브란스 100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 원장은 한 장의 사진을 들고 나왔다. 사진은 빛이 매우 바랬다. 오래된 사진이었다. 허름한 옷을 입은 한민족 한 사람과 노새가 찍혔다. 노새 위에는 낯선 서양인이 타고 있었다. 근대 첫 병원인 제중원을 설립한 알렌 박사가 왕진을 가는 모습이었다.

▲윤도흠 원장
윤 원장은 이 사진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그는 "당시 알렌 박사가 우리나라에 제중원을 설립한 이유가 무엇일까를 늘 생각한다"며 "언뜻 선교를 위해 의료를 이용했다는 판단을 할 수 있는데 그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따뜻한 사랑이 있었다는 것이다.

세브란스병원은 1885년 설립된 제중원의 역사를 이어받았다. 132년의 역사와 경험을 자랑한다. 윤 원장은 "세브란스의 향후 100년을 위한 '스타트업 세브란스 100'을 최근 전 직원들과 공유했다"며 "앞으로의 100년은 첨단기술에 따뜻함을 입히는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인공지능(AI)이 의료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윤 원장은 "제중원을 시작으로 한국인을 치료해온 세브란스는 132년 동안 여러 가지 질환에 대한 데이터와 진료 연구 데이터를 체계화해 왔다"며 "앞으로 빅 데이터와 한국인 유전체 연구 자료 등을 추가해 한국인 질병 치료와 건강 증진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에 맞는 '한국형 의료 AI'를 구축하겠다고 다짐했다.

연세의료원장으로 취임하기 전에 세브란스병원장으로 있으면서 이 같은 전략에 대한 사전 연구를 진행해 왔다. 윤 원장은 "세브란스병원장으로 재직하면서 미국과 영국, 호주 등 IT 기업은 물론이고 국내 인터넷과 클라우딩 업체, 인도의 소프트웨어 기업 등과 차세대 의료정보 시스템 구축을 논의하며 준비해 왔다"며 "글로벌 IT 기업들과 의료정보 데이터 수집·저장, 처리 시스템 구축 작업도 논의 중"이라고 귀띔했다.
넘어야 할 산이 없는 것은 아니다. 연세의료원은 현재 중국 업체와 함께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설립에 나서고 있다. 송도에는 세브란스국제병원을 만든다. 여기에 용인동백세브란스병원 건립 또한 버티고 서 있다. 용인동백세브란스병원은 재정난 등으로 2~3년 동안 진척이 없는 상태이다. 윤 원장은 "빠른 시간 안에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분명하게 짚고 넘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장은 연세대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4년 세브란스병원장에 취임했고 올해 8월 연세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에 선임됐다. 현재 의료분쟁 조정중재원 이사,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국제 의료협회 부회장 등을 맡고 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