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샘 1호 블렌더 '오젠', 3만5000대 판매 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8.09.09 23:32 기사입력 2016.08.29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이 지난해 8월 출시한 진공블렌더 '오젠'이 최근 중국과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에서 총 3만5000대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오젠은 한샘이 처음 출시한 소형가전기기이자 블렌더다. 한샘은 "앞으로 체코, 독일 등 유럽을 비롯해 미국까지 해외 시장을 확대해 올해 오젠 전체 매출이 약 100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오젠은 올해 초부터 해외에서 열린 각종 국제발명대회에서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016 태국 국제발명품전시회에서 금상, IFIA(국제발명가협회) 특별상, 말레이시아 특별상과 모스크바,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발명대회에서 각각 금상, 특별상을 수상했다.

지난 5월에는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국제무역박람회 ‘캔톤페어’에서 호평을 받으며 해외시장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한샘은 오는 9월 독일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베를린국제가전박람회), 10월 중국 캔톤페어(Canton Fair), 내년 1월 미국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국제전자제품박람회) 외에도 내년 상반기까지 다양한 국제가전박람회에 출품해 해외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한샘 기기사업부 황치옥 상무는 “오젠이 이번 해외 매출을 신호탄으로 전세계인들의 건강과 입맛을 사로잡는 제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회사가 부엌, 인테리어가구, 생활용품에 이르게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오젠이 성공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젠은 용기 내부를 진공상태로 만들어 재료와 공기의 접촉을 차단해 산화를 방지하고, 원재료 색과 영양소는 그대로 살리면서 신선하고 깔끔한 맛은 더해준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젠(OZEN)은 ‘감탄사 Oh!’를 나타내는 O와 ‘세대(Generation)’를 말하는 ZEN을 결합한 단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