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4DPLEX, 美 '리갈 시네마'와 제휴 확대…17개 4DX 추가 설치

최종수정 2016.08.02 06:04 기사입력 2016.08.02 06:00

댓글쓰기

전 세계 41개국 진출, CGV 글로벌 No.1 컬처플렉스 도약 원천
리갈 시네마 전경. 사진=이주현 기자

리갈 시네마 전경. 사진=이주현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LA)=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한국 1위 극장사업자인 CJ CGV와 미국 1위 극장 사업자 리갈 시네마가 한국 토종 플랫폼 4DX의 미국 내 대규모 설치 계약을 맺으며 한국형 극장 문화를 빠르게 확산시킬 수 있는 길을 열었다.

CJ CGV는 자회사 CJ 4DPLEX와 미국 리갈 시네마와 4DX 확산을 위한 전략적 협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오는 2018년 말까지 미국 리갈 시네마 내에 17개 4DX를 추가 설치하는 것이 협약의 골자다. 이로써 4DX는 기존 운영 중인 3개관을 포함해 리갈 시네마에만 20개관을 운영하게 됐다. 설치 지역 역시 LA와 뉴욕을 넘어 북미 지역 전체로 확대된다.

이번 협약은 리갈 시네마에 들어선 기존 4DX 상영관이 탁월한 성과를 보여준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2014년 미국 최초로 4DX 상영관을 설치한 ‘리갈 시네마 LA 라이브 스타디움 14’는 큰 성장세를 기록했다. 4DX 설치 이후 1년 사이 관람율은 2배, 박스오피스 티켓 매출은 3배까지 끌어 올린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리갈 시네마는 올해 초 미국 뉴욕 맨하탄 ‘리갈 유니온 스퀘어 스타디움 14’와 ‘리갈 E-워크 13’에 각각 4DX 를 1개관씩 추가 설치했다. 이들 극장 역시 4DX 설치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CJ 4DPLEX, 美 '리갈 시네마'와 제휴 확대…17개 4DX 추가 설치

특히 리갈 시네마와의 협약을 통해 CJ 4DPLEX는 북미 지역 확장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전망이다. 다른 대륙에 비해 북미 지역은 4DX 상영관의 남미 지역에 비해 4DX 확산 속도가 다소 늦은 편이다.

중남미에는 현재 멕시코, 브라질, 칠레 등 11국에 54개 4DX 가 열린 반면, 북미에는 미국 리갈 시네마에 3개, 마커스에 1개 등 총 4개 4DX가 설치돼 있을 뿐이다. 이는 스스로 영화의 종주국임을 자처하는 미국 극장사업자들이 외국의 새로운 상영관을 받아들이는 데 다소 보수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리갈 시네마에 첫 4DX를 설치한 이후에 북미 지역 극장 사업자들 사이에서도 관심이 커져온 만큼 이번 대규모 계약은 새로운 모멘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결국 높은 벽으로 여겨졌던 북미에도 '특별관 한류'를 퍼트릴 기반을 마련한 셈이다.

롭 델 모로 리갈 시네마 최고 기술 경영자는 "이번 협약으로 당장 올해 안에 올란도와 시애틀 등 대도시에 4DX를 설치하고 더욱 많은 관객들에게 새로운 영화관람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됐다" 며, "다른 지역에서도 4DX가 관객의 뜨거운 호응을 받을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병환 CJ 4DPLEX 대표는 “이번 4DX와 리갈 시네마와의 전략적 협약은 실제로 4DX를 경험해 본 해외 극장 사업자의 4DX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 라며, "세계 모든 대륙에 빠짐없이 진출해 있는 4DX가 앞으로도 더욱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4DX는 CJ CGV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오감체험상영관이다. 영화 장면을 따라 의자가 움직이거나 진동이 발생하고, 물이 튀는가 하면 향기까지 나는 다양한 오감 효과를 제공한다. 4DX는 7월 말 기준 국내를 비롯해 중국, 일본, 미국, 영국, 러시아, 멕시코 등 전 세계 41개국에 268개 상영관을 운영 중이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