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오쇼핑, 현지기업 손잡고 中 e커머스 솔루션 사업 '박차'

최종수정 2016.07.28 08:00 기사입력 2016.07.28 08:00

댓글쓰기

알리바바 최대 파트너사인 '바오준'과 합작법인 설립
9월부터 본격 운영…상품개발, 소싱 맡아

CJ오쇼핑, 현지기업 손잡고 中 e커머스 솔루션 사업 '박차'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CJ ENM 이 알리바바의 최대 파트너사인 바오준과 손잡고 한국 브랜드에 대한 중국 e커머스 솔루션 사업을 시작한다.

CJ오쇼핑은 바오준과 자본금 670만달러(약 76억원)를 각각 49%와 51%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법인 BCJ를 오는 8월 설립한다고 28일 밝혔다. 법인은 9월부터 운영된다.

BCJ의 운영을 총괄하는 총경리(CEO)와 상품개발, 소싱 등은 CJ오쇼핑이 맡게 되며 바오준은 현지의 우수한 플랫폼 네트워크와 인프라 역량을 활용해 상품 유통과 마케팅, 물류, IT 등의 자원을 투입하는 것으로 역할을 나눴다.

바오준은 중국 온라인 브랜드 운영사이자 현지 1위 온라인쇼핑몰 운영사인 알리바바의 최대 파트너사로 알려져있다. 알리바바와 손정의 회장 소유의 일본 소프트뱅크가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하고 있으며 나이키, 버버리, 자라, 필립스 등의 글로벌 브랜드를 포함해 약 160개의 브랜드를 중국 시장에서 운영중이다. 작년 5월 나스닥에 상장했고, 올해 2조 원(약 120억 위안)의 취급고를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통계청 조사 결과 올해 1분기 역직구 시장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84.5% 증가한 4787억 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해외직구 시장 규모를 넘어섰다. 하지만 여전히 중국 특유의 폐쇄성과 각종 규제로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도 늘고 있다.
BCJ의 이번 신규 서비스로 중소기업들은 보다 손쉽게 중국 온라인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상품 판매, 마케팅, 물류, CS 등 상품공급을 제외한 모든 분야의 서비스 뿐 아니라 현지 소비자들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BCJ는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T몰과 징동(JD), 수닝 및 B2C 플랫폼 등에 플래그샵 형태로 한국 상품 전용관을 운영한다. CJ오쇼핑은 TV홈쇼핑, 온라인쇼핑몰, 오프라인 매장 등 다양한 판매 채널을 제공한다.

허민회 CJ오쇼핑 대표는 "세계 최대 규모 온라인 시장에 한국 브랜드들이 손쉽게 진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면서 "CJ그룹이 그동안 중국에서 방송 콘텐츠와 유통,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신뢰를 쌓아온 만큼 이를 바탕으로 중국 고객들에게 한국 상품의 가치를 전달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내 온라인 유통 규모는 올해 약 900조원을 기록하고 향후 5년간 20%이상 성장 할 것으로 현지 국무원은 전망하고 있다. 해외직구 시장 규모는 2015년 37조원 규모로 향후 5년간 성장률이 30%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