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구, 자치구 최초 ‘인권 놀이터’ 개관

최종수정 2016.07.21 17:43 기사입력 2016.07.21 17:43

댓글쓰기

전국 최초 인권건축 도입 조성한 안암동 주민센터 4층에 인권 전시 및 인권교육 상설 공간 마련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우리나라 최초 유니세프 인증 아동친화도시 서울 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어린이를 위한 인권 놀이터를 만들었다.

성북구는 안암동 주민센터에 ‘인권전시관’을 조성하고 19일 개관, ‘어린이 인권 미디어 놀이터’는 그 첫 번째 프로젝트다.

안암동 주민센터는 우리나라 최초로 인권건축을 도입해 조성한 인권청사다. 인권전시관은 면적 42.79㎡ 규모에 인권 관련 전시와 인권교육이 상설적으로 가능하도록 조성했다.

개관식에는 어린이와 주민을 비롯해 김영배 성북구청장, 이윤희 서울시의원, 윤만환 구의원, 이윤하 성북구 인권위원 등이 참석해 인권과 놀이가 만나는 현장을 둘러보았다.
어린이인권놀이터

어린이인권놀이터


개관식에 이어 ‘어린이 인권미디어 놀이터’가 소개되었으며 참석한 어린이들의 체험이 이어졌다.

화면 속 공을 이용해 단어 블럭을 맞추면서 인권문자를 완성하는 인터렉티브 미디어 인권게임을 비롯해 아동의 4대 권리에 대한 인권표현하기, 인권전시관 별명 짓기 등 신기한 프로그램에 어린이들은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이에 빠졌다.
인권영상을 관람하며 쉴 수 있는 ‘비밀의 방’에도 어린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어린이의 권리를 잘 지키는 사회는 모든 사회적 약자의 권리도 잘 지키는 사회”라고 강조하면서 “안암동주민센터 인권전시관이 우리나라 어린이, 사회적 약자의 인권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곳이니만큼 어린이들도 친구들과 자주 놀러와 달라”고 부탁했다.

성북구는 초등학교, 지역아동센터와 손잡고 인권전시관의 인권교육 체험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이 어린이인권놀이터 개장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이 어린이인권놀이터 개장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어린이 인권미디어 놀이터’는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12월 30일까지 이어진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