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유한킴벌리, 시니어케어매니저 일자리 사업 시작

최종수정 2016.07.13 09:24 기사입력 2016.07.13 09:24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유한킴벌리(대표 최규복)는 함께일하는재단(이사장 송월주)과 함께 55세 이상 시니어를 대상으로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및 활동 지원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노인 요양시설 및 주/야간 보호시설을 이용하는 시니어들에게 건강상담 및 심리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은퇴한 전문가들에게는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사업은 시니어를 돌볼 수 있는 전문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을 통해 시니어 요양시설 및 주/야간 보호시설을 이용하는 시니어들에게 인지 활동 지원, 위생(배변) 교육, 낙상(욕창)예방 등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모집을 통해 약 50명의 참가자를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 후에는 시니어케어매니저 양성 교육을 제공하고, 교육 수료자 중 30명을 선발하여 5개월 동안 약 75개 노인 시설에 파견하여 시니어 강사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강사 활동은 시간(요일) 선택형 일자리로서 시니어 개인의 일정과 상황에 맞춰 강사 활동을 조절할 수 있으며, 교육수당 및 소정의 활동비가 제공된다.

신청자격은 만 55세 이상으로 시니어 요양시설에 근무하거나 자원봉사 경험이 풍부한 분 혹은 가족 구성원 중 치매 환자가 있는 분이며, 간호(조무)사, 물리치료사, 요양보호사, 사회복지사 등 국가 자격(면허)을 소지한 경우 우대 적용한다.
모집인원은 50명이며 오는 29일까지 함께일하는재단 홈페이지(www.hamkke.org)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문의는 함께일하는재단 일터증진팀(02-330-0741, 0766)으로 하면 된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