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방님” “사랑해” 30대 중학교 女교사, 제자와 카톡…부적절한 관계까지

최종수정 2016.07.07 19:12 기사입력 2016.07.07 19:12

댓글쓰기

사진=JTBC 뉴스 화면 캡처

사진=JTBC 뉴스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사랑해” “자라 그냥” “서방님이 자야 나도 자요”

30대 중학교 여교사가 자신의 제자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확인돼 교육청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7일 JTBC에 따르면 대구의 한 중학교에 근무하는 음악교사 A씨(33)가 자신이 가르치는 남학생들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자신이 가르치던 이 학교 운동부인 제자 B군(15)과 학교 밖에서 만남을 가졌다.

B군은 "(선생님과) 부산에 갔고 아울렛에 가서 옷을 사줬다"고 말했다. 또한 "(선생님이) 차에서 볼 뽀뽀를 먼저 했다. 차에서 (성관계) 하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공개된 두 사람의 문자 대화에서 A씨는 B군에게 "사랑해" "서방님" 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A씨는 "(B군은) 제가 좋아하고 중요한 사람은 맞다"면서 "만난 건 제가 잘못한 일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성관계 여부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올해 초 재단의 다른 학교로 발령이 났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그만뒀다.

그러나 A씨가 몇 개월 전 또 다른 학생과도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A씨는 사실이 아니며, 학생이 자신을 일방적으로 좋아했고 오히려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A씨의 아버지는 현재 같은 재단의 중학교 교감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