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서영교 의원에 "특권 남용의 챔피언 감" 일침

최종수정 2016.06.23 19:52 기사입력 2016.06.23 19:52

댓글쓰기

서영교 의원

서영교 의원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새누리당이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국회의원 특권 남용에 대해 '챔피언 감'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23일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자신의 동생과 딸을 사무실 직원으로 채용했을 뿐 아니라 피감기관과의 회식에 자신의 남편을 합석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국회 윤리위원회 회부를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친딸의 인턴 비서 채용과 친동생의 5급 비서관 채용으로 물의를 빚었던 서 의원이 과거 피감기관과의 회식 자리에 변호사인 남편을 합석시켰다는 언론 보도로 또 논란의 중심에 섰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은 서 의원의 딸이 로스쿨 입학 과정에서 의원실 인턴 경력을 활용했는지 밝히라고 요구하기도 했다"며 "이쯤이면 서 의원은 국회의원 특권 남용의 '챔피언' 감이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서 모범을 보이지는 못할망정 법 위에 군림하려는 서 의원의 연이은 일탈 행태에 동료 의원으로서 자괴감이 들 뿐이다"라며 "서민을 외치면서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더민주의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의 진정성은 특권 내려놓기에 역행하는 서 의원에 대한 조치에 달려 있다"며 "당 차원의 조치는 물론, 서 의원은 즉각 법사위원을 사퇴하고, 국회 윤리위는 엄격한 잣대로 서 의원의 특권 남용 행위에 단죄를 내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