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지난해 대외무역규모 62.5억달러…전년比 18%↓

최종수정 2016.06.15 06:00 기사입력 2016.06.15 06:00

댓글쓰기

2014년도 대비 18% 감소, 2009년 이후 첫 감소세 전환
중국 무역의존도 전년에 이어 90% 상회, 주요 수출입 품목 등 큰 변화 없어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2015년 북한의 대외무역(남북교역은 제외) 규모가 전년 대비 18% 감소한 62억5000만 달러(약 7조3656억원)로 나타났다. 2009년 이후 줄곧 증가세를 유지해 오다 6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KOTRA가 15일 발표한 '2015년도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수출은 전년 대비 15% 감소한 27억 달러, 수입은 20% 줄어든 35억5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8억5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3% 감소했다.
북한의 최대 교역 상대국은 중국으로, 대중 무역규모는 57억1000만 달러(수출 24억8000만 달러, 수입 32억3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6.8% 줄었으며 무역적자 역시 37%가 감소한 7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중국과의 무역 비중은 전년 90.1%에서 소폭 상승한 91.3%를 차지했다. 원유 수입 추정액 2억8000만 달러(2014년의 경우 5억 달러 반영)를 제외하더라도 90.9% 수준을 유지했다.

전체적인 교역량 감소는 석탄, 원유 등 대중 주요 수출(수입)품의 단가 하락과 교역 물량 감소가 주원인으로 풀이된다. 대표적인 것이 석탄으로, 전년 대비 수출물량은 26.9%나 증가했지만 단가하락으로 전체 금액은 오히려 7.6% 감소했다. 주력 수출품목인 철광석의 경우 중국 내 철강 공급 과잉으로 물량 자체도 전년 대비 45.5% 줄었다.

중국에 이어 러시아, 인도, 태국, 우크라이나가 북한의 2~5위 교역국에 이름을 올렸다. 작년에 10위권에서 밀려났던 홍콩과 우크라이나가 각각 10위, 5위로 재진입 했다. 일본의 경우 2009년 이후 교역 실적은 전무한 것으로 조사됐고 미국 역시 대북 경제제재 조치로 식량을 포함한 민간의 기초 생필품과 인도적 차원의 제한된 원조에 그쳤다.


북한의 최대 수출 품목인 석탄, 갈탄 등 광물성 고형 연료는 전년 대비 8.1% 감소한 10억8000만 달러로 전체 수출에서의 비중이 40.2%에 달했다. 이중 중국 비중은 97.3%로 거의 대부분의 물량이 중국으로 향했다. 의류 수출액은 작년에 이어 5.5%의 증가율을 보였고 전체 수출에서의 비중 또한 작년 24.1%에서 29.7%로 확대돼 광물성 연료와 함께 북한의 수출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철광석, 아연 등 광물성 생산품과 어류 등 수산물이 그 뒤를 이었다.
최대 수입 품목은 원유, 정제유 등 광물유로 5억 달러(전년 7억5000만 달러 대비 32.7% 감소, 대중 원유수입 추정액 2억8000만 달러 포함)를 기록했으며 이중 중국 비중이 약 85%를 차지했다. 기계·전기기기는 광물성 생산품, 섬유제품류와 함께 북한의 3대 수입품목의 지위를 유지했다. 이는 중국으로부터의 핸드폰, TV 수신기 등 전자기기 및 대규모 건설프로젝트와 연계된 각종 기계설비 등의 수입이 꾸준히 이뤄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휴대폰은 중국의 대북 수출품목 중 5위를 기록했다.

KOTRA 관계자는 "2015년 북한의 대외교역은 중국 편중현상, 주요 수출입 품목 등 전체 교역 큰 틀에서의 변화는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지금과 같이 북한의 정치·경제적 고립상태가 지속되는 한 이러한 현상은 앞으로도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