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알파고 쇼크' 3개월… 일상 속 '코어'로 들어온 AI 기술

최종수정 2016.06.14 10:56 기사입력 2016.06.14 10:44

댓글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암진단 정확도 96%·미세먼지 예보
의료·금융·기후 등 고른 활약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알파고 쇼크' 이후 약 3달이 채 지나지도 않아 인공지능(AI) 기술은 우리 국민들의 생활 속 '코어'로 진입했다.

왓슨이 연내 한국말 습득을 완료하면 의료, 금융, 산업 등 전 직군에 투입돼 머지않은 시기에 인간의 삶 깊숙이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왓슨이 국내서 '우선 타깃'으로 삼고 있는 분야는 의료분야다.

실제로 주로 영어가 전문용어로 이뤄진 국내 의료계에서는 왓슨의 도입 검토가 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왓슨은 국내 의료 분야에 즉시 도입할 수 있는 의료 실력을 가지고 있다. 현재 왓슨은 암 치료 분야의 세계 최고 병원이라 할 수 있는 MD 앤더슨 병원에서 암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진단에 대한 정확도가 전문의를 넘어서는 96%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의 암 치료를 보면 초기에 적용한 치료법의 44%가 중도에 변경되고, 이러한 임상 결정의 절반은 증거 기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

왓슨은 방대한 데이터를 소화해 증거에 기반한 맞춤형 암 진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런 환자 맞춤형 치료법은 현재 인도 마니팔병원과 태국 범룽랏국제병원의 암 환자에게 이용되고 있다.

왓슨은 중국 베이징에서 미세먼지 해결사로도 활약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왓슨에 기반한 미세먼지 예보 시스템 도입을 IBM과 논의 중이다.

IBM은 왓슨이 방대한 기후 정보를 분석하도록 해 미세먼지 예측 정확도를 높이고 발생원에 대한 문제 해결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왓슨은 클라우드 바탕 빅데이터를 활용해 오염 지역에 대한 에너지 사용량을 분석하고, 인공위성과 사물인터넷(IoT) 광학센서 등으로 대기 중 오염물질 데이터 분석ㆍ미세먼지 예보 정보 등을 산출한다.

나아가 오염원을 차단할 수 있는 원천 솔루션을 제공해 궁극적으로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도 도움을 준다.

주요기관에서만 AI를 사용하는 것이 아니다. 이제 AI는 우리 집, 내 핸드폰 속으로도 들어온다.

업계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술과 통신 서비스를 활용해, 단순히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서비스가 아니라 사용자에게 생활 속에서 지속적인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AI 기술과 서비스가 조만간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