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WWDC16]"연동성 확대·외부에 개방" 애플, 'i생태계' 전방위 확장(종합)

최종수정 2016.06.14 08:31 기사입력 2016.06.14 06:09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닫힌 애플서 열린 애플로" iOS10, '개방' 강조
"아이폰·패드와의 연동성이 핵심" 맥 OS 시에라
"애플워치, 글씨 써 메시지 전송·속도 향상"…워치OS 3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애플이 'i생태계'의 전방위 확장에 나섰다. 아이폰·아이패드·맥 등 애플 제품 간의 연동성을 강화하면서, 음성비서 '시리'와 같은 핵심 기능을 외부에 개방함으로써 애플 생태계를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애플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세계 개발자 회의 2016(WWDC 2016)'에서 아이폰·아이패드용 운영체제(OS)의 새 버전인 iOS 10과 맥 컴퓨터용 운영체제 '맥 OS 시에라', 애플 워치용 운영체제 '워치OS 3'를 선보였다.

iOS 10의 가장 큰 변화는 음성비서 '시리'와 사용자의 터치 강도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3D 터치', 업그레이드된 지도 서비스 등을 제3의 앱 개발사(서드파티)가 연동해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한 점이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수석부사장(SVP)은 이날 iOS 10을 선보이면서 시리가 서드파티 앱에 연동되도록 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아이폰에서 시리를 불러내 중화권의 인기 메신저 '위챗'과 차량 공유 앱 '우버' 등을 이용하는 장면을 시연했다. 사용자가 시리를 통해 "위챗으로 A에게 B라는 내용을 전달해"라고 말하면, 위챗을 통해 원하는 메시지가 전송되는 식이다.
에디 큐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 담당 SVP는 업그레이드된 지도 서비스를 소개했다. 새로운 디자인과 쉬운 사용이 특징이다. 내비게이션은 교통 체증을 측정해 최단거리에 체증이 발생한 경우 우회로를 알려준다.

지도 서비스에 맛집도 표시되며 이를 클릭하면 '오픈테이블' 앱을 이용해 바로 예약을 할 수도 있다. 이어 현재위치에서 맛집까지 가기 위해 '우버' 앱을 통해 차량을 부르는 것도 지도 서비스 내에서 한 번에 할 수 있다.

사진앱은 사진을 찍은 장소나 함께 찍은 사람, 사진 상에서 한 행동 별로 중요한 기억들을 분류해 보여준다. 지도상에 표시된 장소별로 찍은 사진을 다시 볼 수 있게 분류하기도 하고, '승마' '수영' 등 토픽에 따라 분류한다. 인공지능으로 사람 얼굴 등을 인식해 해당 이벤트에 함께한 사람들을 아래쪽에 따로 보여주기도 한다.

그는 "타호시티에 여름과 겨울에 각각 갔던 기억을 장소로 묶어 한 번에 보여주기도 한다"며 "사진은 찍는 게 아니라 추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분류된 '추억'들은 사진·영상을 모아 배경음악과 함께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영상은 공유도 가능하며 애플tv 등과도 연계된다.

아이메시지도 보다 직관적으로 진화했다. 상대방이 '어디야?'라고 물으면 iOS10이 현재 위치를 지도상에 표시한 이미지를 메시지 창에 띄워 답변할 수 있다. 문자에 일정에 관한 내용이 있으면 캘린더에 바로 일정 입력이 가능하다.

다양한 효과도 지원된다. 이모티콘의 크기가 켜졌으며 문자 내 이모티콘 변환이 가능한 내용을 분석해 탭하면 문자가 이모티콘으로 전환된다. '축하해!'라는 내용은 큰 글씨로 진동을 줄 수 있고, '미안해'라는 내용은 미안한 마음이 전달되도록 옅은 글씨로 작게 보여줄 수 있다. 문자에 다양한 효과를 적용해 감정을 보다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것이다.

홈킷도 업그레이드 됐다. 아이폰·아이패드 내의 '홈' 앱을 새로 만들어 집안의 전등을 켜거나 끌 수 있고 밝기도 조절 가능하다. '굿나잇' 버튼을 터치하면 전등이 꺼지고 블라인드가 내려가며 수면을 위한 온도 조절이 되는 식이다. 홈 앱 역시 시리와 연동된다.

이밖에 라인, 왓츠앱 등 서드파티 인터넷전화(VoIP) 서비스로 전화가 걸려오면 아이폰·아이패드의 알림 화면으로 알려 주는 기능, 음성사서함에 들어온 음성 메시지의 내용을 문자로 바꿔 표시해 주는 기능, 자동으로 스팸전화를 차단해주는 기능 등도 추가됐다. 아래에서 위로 화면을 올리면 나오는 '제어센터'를 옆으로 넘기면 음악 실행 화면이 따로 나오는 점도 변화된 부분 중 하나다.

맥 OS 시에라는 아이폰·아이패드 등 애플 제품과의 연동성을 강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유니버셜 클립보드' 기능을 통해 아이폰 화면에 표시된 내용을 클립보드로 복사하면 이 내용을 맥에서도 불러와 쓸 수 있게 됐다.

맥에서도 애플의 음성비서 기능인 '시리'를 사용할 수 있다. 특정 기간 작업 내용 불러오기를 음성으로 명령하면 해당 내용 목록을 모두 띄워줘 필요한 내용을 손쉽게 찾아 쓸 수 있고, 작업 중 음성을 통해 음악재생을 할 수도, 웹 이미지 검색을 할 수도 있다.

온라인 기반 애플페이도 지원된다. 따라서 맥에서 온라인 쇼핑을 할 때 애플페이로 결제하기를 선택하면 아이폰의 '터치 아이디' 지문인식을 통해 간편하게 본인 인증 후 결제할 수 있다.

아이패드 등에서 가능했던 PIP(Picture in picture) 기능도 추가됐다. 메인 화면을 쓰고 있는 상황에서 작은 화면이나 영상을 띄워 두 개의 화면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기능이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SVP는 "애플워치용 운영체제 '워치OS', 아이폰용 'iOS', 애플TV용 'TV OS' 등과의 네이밍 통일성을 위해 기존의 맥 컴퓨터용 운영체제의 이름인 'OS X'를 '맥 OS'로 바꿨다"고 말했다.

애플 워치용 워치OS 3는 종전대비 속도가 크게 향상됐고 영어·중국어 등 필기인식 도입돼 메시지 전송이 편리해졌다.

케빈 린치 애플 기술담당 부사장(VP)은 워치OS 3가 자주 쓰는 앱을 메모리에 올려놓고 배경 작업으로 새로운 데이터를 받는 '인스턴트 론치' 방식을 통해 앱 실행 속도를 최대 7배 키웠다고 밝혔다.

또한 애플 워치 화면에 손가락으로 글씨를 쓰면 이를 문자로 인식하는 필기인식 기능도 도입됐다. 이 기능은 현재 영어와 중국어가 지원된다.

애플워치에서 운동량을 직관적으로 표시하는 '액티비티 링' 역시 보다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이를 가족이나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친구와의 운동 경쟁에서 이기거나 졌을 때 음성·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 있어 적극적인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휠체어 사용자들을 위한 '타임 투 롤' 등 장애인을 위한 액티비티 앱도 추가됐다.

위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본체 우측 하단의 버튼을 길게 누르면 911에 바로 연결된다. 사용자 지정에 따라 사용자의 메디컬 정보 등을 함께 보낼 수 있다.

애플은 액티비티 링이 사람들의 습관 바꾸는데 큰 역할을 한다는 점에 착안, '호흡' 앱도 추가했다. 요가에서 유래된 심호흡은 스트레스 줄여주고 몸의 긴장 풀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 앱을 이용하면 심신을 안정시켜주는 심호흡 상황과 함께 심장박동 수도 확인할 수 있다.

iOS 10, 맥 OS 시에라, 워치OS 3의 개발자 프리뷰는 이날부터 시작되며 사용자 정식 업데이트는 올 가을 출시된다.

한편 이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개막 기조연설을 시작하면서 전날 발생한 올랜도 총기 참사의 희생자들을 위해 5000여명의 참석자들과 함께 묵념했다. 팀 쿡 CEO는 "1000여명의 애플 개발자들이 현장에서 함께하고 있다"며 "개발자들의 노력으로 지난 8년간 애플 모바일 지원 앱이 500개에서 200만개로 성장했다"며 이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올해 WWDC는 13일부터 닷새간 열린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