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카드포인트로 투자를…금융투자법 배우세요"

최종수정 2016.06.13 14:39 기사입력 2016.06.13 10:58

소액반복투자 앱 개발로 신한퓨처스랩 2기 선발…정명수 파야 대표

정명수 파야 대표.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신용카드 포인트로 투자를 하는 거죠. 그 과정에서 자신도 몰랐던 투자성향을 파악할 수 있는 겁니다."

서울 중구 남산스퀘어빌딩에서 13일 만난 정명수 '파야(faya)' 대표는 "적은 돈으로 반복해서 투자를 함으로써 일반인들이 자연스럽게 금융투자에 대한 지식을 쌓는 것"이라고 '파이낸셜 스낵'의 구조를 설명했다.

'파이낸셜 스낵'은 파야가 개발중인 앱이다. '과자 부스러기' 같은 적은 돈으로도 금융상품에 투자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스낵'이란 이름을 넣었다.

이 앱에서 투자 재원은 신용카드 포인트다. 정 대표는 "청년층이 투자금을 모으기는 대단히 어렵고 그런 점에서 매년 소멸되는 신용카드 포인트를 투자에 활용할 수 있게 고안됐다"고 말했다. 현재 연평균 1300억원(1포인트=1원 환산 기준)어치의 신용카드 포인트가 매년 유효기간 만료 등으로 소멸된다.

'파이낸셜 스낵'은 가격 패턴에 대한 빈도와 성공률과 같은 확률 요소를 제시하는데 투자자는 이를 보고 자신이 생각하는 신뢰수준을 입력, 그 만큼만 투자한다. 예컨대 '최근 A사는 1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따냈다. A사가 과거 100번의 수출을 성사시켰을 때 A사 주식은 70%의 확률로 올랐다. 1시간 뒤 개장할 유가증권시장에서 A사 주가가 이번에도 오를까?'라고 질문하는 식이다.
투자자는 그 빈도와 성공률에 대해 "이번에도 주가가 오를 것 같기는 한데 난 80정도만 신뢰할래"라고 한다면 스낵(1개=1000포인트)을 800포인트는 '성공한다'에 200포인트는 '그렇지 않다'에 거는 셈이다. 시장이 열리고 과거 패턴처럼 주가가 오르면 1600포인트를 돌려받는 식이다. 주식, 채권, 외환, 원자재 등 전세계 모든 시장이 투자 무대가 된다. 파야는 투자자가 한 번 투자할 때마다 10포인트를 수수료로 받는다.

파야는 이 과정에서 투자자들의 투자 성향, 투자 성공률 등의 고객 정보를 금융사에 제공해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정 대표는 "이렇게 쌓인 고객 정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맞는 금융상품을 매칭시키는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앱에서 거래되는 '스낵'을 사이버머니로 키워나갈 포부도 갖고 있다. 그는 "1시간 뒤에 예측 결과가 나오는 스낵부터 한 달, 1년, 길게는 30년 뒤에 결과를 알 수 있는 스낵까지 선보일 예정"이라며 "실물 투자와 연동된 스낵은 그 자체로 교환가치가 있는 화폐가 된다. 스낵이 시장에서 화폐처럼 널리 유통되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파야는 지난 1월 신한은행이 진행하는 핀테크(금융+기술) 지원 사업인 신한퓨처스랩 2기에 선발됐다. 현재 신한카드에 업무 제휴를 제안한 상태이고 다른 카드사들과도 제휴를 맺어 올해 안에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정 대표는 1995년 신문기자로 직장생활을 시작했고 2008년부터는 자본시장에서 직접 플레이어로 일한 경험도 있다. 벤처기업 사장으로 세 번째 변신에 나선 정 대표는 "20~30대 청년들이 '스낵'을 통해 투자의 개념을 이해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