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에어, 인천~사이판 취항식…주7회 운항

최종수정 2016.06.09 08:59 기사입력 2016.06.09 08:59

댓글쓰기

9일 오전 진에어의 인천~사이판 신규 취항식에서 최정호 진에어 대표 등 관계자들이 리본 커팅식 후 취항편 승무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좌측부터 오문권 진에어 인사재무본부장, 고광호 진에어 영업본부장, 윤원호 에어코리아 대표, 최정호 진에어 대표, 김종대 대한항공 인천여객서비스지점장, 최민아 인천국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 이광 진에어 경영전략본부장 등.

9일 오전 진에어의 인천~사이판 신규 취항식에서 최정호 진에어 대표 등 관계자들이 리본 커팅식 후 취항편 승무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좌측부터 오문권 진에어 인사재무본부장, 고광호 진에어 영업본부장, 윤원호 에어코리아 대표, 최정호 진에어 대표, 김종대 대한항공 인천여객서비스지점장, 최민아 인천국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 이광 진에어 경영전략본부장 등.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진에어가 9일 인천~사이판 노선의 취항식을 갖고 주 7회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3층 9번 탑승게이트 앞에서 진행된 취항식에는 최정호 진에어 대표, 최민아 인천국제공항공사 허브화전략처장, 김종대 대한항공 인천여객서비스지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첫 운항편 기내에서는 탑승객에게 증정한 포춘쿠키의 당첨 메시지에 따라 진에어 로고 상품을 증정하는 현장 이벤트도 진행됐다.

이번 인천~사이판 노선에는 189석 규모의 B737-800 항공기가 투입돼 이날부터 주 7회 매일 운항한다.

현지시각 기준 출국편은 인천에서 오전 7시30분 출발해 사이판에 오후 1시10분 도착하고, 돌아오는 편은 사이판에서 오후 2시10분 출발해 인천에 오후 6시5분 도착하는 스케줄로 운영된다.
진에어는 이번 신규 취항으로 국제 및 국내선을 모두 포함, 총 30개 노선(국제선 27개, 국내선 3개)을 운영하게 됐다. 대양주 노선으로는 현재 운항 중인 인천~괌, 부산~괌 노선에 이어 3번째 노선이다.

진에어는 "이번 사이판 노선을 포함 진에어가 운항하는 대양주 3개 노선 모두 한국에서 오전 일찍 출발하고 귀국편은 저녁에 도착하는 스케줄이어서 하루 꽉 찬 일정을 계획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