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포토, 1년만에 이용자 2억명…240억개 셀피 저장

최종수정 2016.05.30 07:23 기사입력 2016.05.30 07:23

댓글쓰기

구글 포토, 월 이용자 2억명 돌파
셀피 240억개, 13.7페타바이트
인식 기술, 개인정보 수집 논란


구글 포토, 1년만에 이용자 2억명…240억개 셀피 저장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구글의 사진 보관 서비스 구글 포토의 이용자 수가 출시 1년만에 2억명을 넘어섰다.

30일 구글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한 달에 한 번 이상 구글 포토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사람의 수가 2억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구글 포토는 지난해 5월 말 기존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였던 구글 플러스에서 독립적으로 출시된 사진 보관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무제한의 저장 공간을 무료로 제공하면서 이용자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이용자들은 1600만 화소의 사진이나 1080P 동영상 등 고품질 콘텐츠를 수정 없이 올릴 수 있다. 즉, 디지털일안반사(DSLR) 카메라로 촬영해서 구글 포토에 그대로 저장할 수 있는 것이다.

또 안드로이드 뿐 아니라 iOS기기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이에 아이폰 이용자들도 구글 포토를 이용하고 있다.

구글에 따르면 본인촬영(셀피)사진은 총 240억개로 13.7페타바이트(PB)의 저장공간을 차지했다. 이를 한장씩 모두 넘기면 424년이 걸린다. 1페타바이트는 1024테라바이트, 104만8576기가바이트다.

구글 포토는 단순히 사진을 저장해줄 뿐 아니라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해 스스로 학습, 사진을 정리해준다. 가령 구글 포토에 고양이를 검색하면 구글 포토는 고양이가 등장한 사진을 찾아 보여준다.

한편 이 같은 인식 기술은 개인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한다는 의혹을 야기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모멘츠는 안면 인식 기술을 적용한 사진 공유 앱으로 사진 속 인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태그를 달아준다. 유럽연합(EU)과 캐나다의 법원은 얼굴 인식 기능이 사생활을 침해한다고 판단, 이에 따라 유럽과 캐나다 버전의 모멘츠에서는 얼굴 인식 기능이 삭제됐다. 구글 포토도 이 같은 이유로 현재 각국과 소송을 진행 중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