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루이비통·로렉스' 등 명품 406점 공매

최종수정 2016.05.24 13:59 기사입력 2016.05.24 13:59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지방세 고액 체납자의 세금 징수를 위해 압류한 명품가방과 명품시계, 귀금속을 강제 매각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 매각 행사다.

경기도는 오는 6월9일 고양 킨텍스 제1전시장 3층 그랜드볼륨에서 도내 19개 시ㆍ군과 함께 고액체납자로부터 압류한 명품 동산을 공개 매각한다고 24일 밝혔다.

매각 대상 물품은 구찌, 루이비통 등 명품가방 74점과 피아제, 로렉스 등 명품시계 16점, 순금열쇠와 다이아몬드 반지 등 귀금속 316점 등 총 406점이다.

공매물품은 오는 6월3일 이후 감정평가업체인 라올스 홈페이지(http://www.laor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찰방식은 물건별 개별입찰로 세무공무원과 해당 체납자를 제외한 누구나 입찰에 참여할 수 있다. 공매한 물품이 가품으로 판명될 경우 낙찰자에게 감정가액의 200%를 보상해 주는 등 낙찰자 보호 장치도 마련돼 있다.
도는 2015년 10월부터 2016년 5월까지 도내 19개 시ㆍ군의 고액ㆍ고질체납자 104명을 대상으로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를 실시해 이중 28명으로부터 현금 2억1200만원의 체납액을 징수했다. 도는 나머지 76명 가운데 분할 납부 등 납부의사가 없는 체납자 72명의 명품가방과 명품시계, 귀금속 등 동산 588점을 압류했다.

도는 이들 압류된 동산 588점 가운데 진품으로 판명된 359점과 지난해 10월 첫 공개 매각 때 판매하지 못한 47점을 합쳐 모두 406점의 동산을 이번 공매 물품으로 내놨다. 공매 물품에 대한 감정평가액은 1억6340만원이다. 이 가운데는 감정가 1710만원 짜리 명품시계도 포함돼 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0월 227건의 압류 물품을 대상으로 1차 공매를 진행해 173건을 매각하고 7396만원의 세금 체납액을 징수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