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수도권 초등학생들, 기준치 2배 넘는 방사능 '죽순' 급식으로 먹어

최종수정 2016.05.13 00:03 기사입력 2016.05.13 00:03

댓글쓰기

죽순/사진=연합뉴스

죽순/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일본 수도권의 한 초등학교 급식에서 방사능 물질이 든 죽순이 섞여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아사히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도치기현 우쓰노미야시 소재 요코카와니시 초등학교에서 지난 10일 급식 나온 죽순 밥에서 1㎏당 131∼234㏃(베크렐)의 기준치(1㎏당 100㏃)를 넘는 세슘이 검출됐다.
세슘은 은백색을 띠며, 모든 금속 중에서 반응성이 가장 크고 가장 연하며, 따뜻한 곳에서는 액체 상태로 존재한다.

방사능 죽순이 급식으로 나온 사실은 학생과 교직원이 식사를 마친 후에 판명됐다. 이 학교에는 학생 539명이 재학 중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5개 기초자치단체가 도치기현을 죽순 출하 제한 구역으로 지정했다.
그런데 이 지역에 사는 한 남성이 출하 제한 구역에서 채취한 죽순과 다른 지역에서 채취한 것과 섞어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문제의 죽순을 채취한 구역이 제한 구역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당국은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