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초·중·고 학교 건물 10곳 중 9곳 석면 검출

최종수정 2016.05.03 13:55 기사입력 2016.05.03 13:55

댓글쓰기

서울시의회, '서울시 예산·재정 분석' 보고서 발표

▲서울 마포구 한 아파트 재개발 공사 현장서 발견된 석면 폐기물.[사진=아시아경제DB]

▲서울 마포구 한 아파트 재개발 공사 현장서 발견된 석면 폐기물.[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기하영 수습기자] 서울시 소재 초·중·고등학교 건물에서 석면 검출 비율이 9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시의회는 ‘서울시 예산·재정 분석’ 보고서(제16호)를 통해 시 건축물 석면조사 결과를 밝히며 석면 관련 조사와 신속한 후속처리를 촉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학교 78%, 공공기관 50%, 노인·어린이 시설 35%에서 석면이 검출됐다. 일부 건물은 후속 조치 역시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초·중·고 및 유치원 등 시 소재 1940개 학교의 78% 해당하는 1504개교에서 석면이 검출됐다. 유치원은 691개교 중 380곳에서 석면이 검출돼 55%의 비율을 보였지만, 초·중·고등학교 의 경우 석면검출 비율이 90%에 이르렀다.

공공기관 역시 3242개 중 1604개 기관에서 석면이 검출돼 그 비율이 50%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석면 노출에 취약한 노인 및 어린이 시설도 223개 동 중 78동에서 석면이 검출 돼 그 비율이 35%나 됐다. 석면안전관리법 시행령에 따라 의무조사대상으로 규정된 건축물 8926개 동 가운데 108개 동은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석면이 검출된 건축물은 6개월마다 손상 상태 및 석면의 위해성평가를 하고 위해성 등급에 따라 사후 조치를 취해야 한다. 그러나 시는 874개 동 중 21개 동이 사후조치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강북아리수정수센터, 도봉면허시험장 등 16개 건물이 사후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래학 시의회 의장은 “서울시 건축물에 대한 석면 관리는 시민의 안전과 직결된 만큼 철저한 석면조사 실시와 그 결과에 따른 사후관리 및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하영 수습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