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키스탄 자폭테러 최소 65명 사망…백악관 "비열한 공격" 규탄

최종수정 2016.03.28 05:39 기사입력 2016.03.28 0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파키스탄 북동부 펀자브주 주도인 라호르의 한 공원에서 27일(현지시간) 자살폭탄 테러가 벌어져 65명 이상이 숨지고 300여명이 다쳤다.

파키스탄 현지 언론에 따르면 테러범 1명이 라호르 도심 어린이공원 입구에서 자폭해 최소 65명이 사망했다. 사망자의 대다수가 어린이와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부상자 가운데서도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고 있다.

이날 공원에는 부활절을 맞아 기독교도들이 행사를 열어 평소보다 인파가 많이 몰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일간 익스프레스트리뷴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인 파키스탄탈레반(TTP)의 강경 분파인 자마툴 아흐랄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자처했다고 보도했다.

이 조직의 대변인 에한술라흐 에흐산은 익스프레스트리뷴과 통화에서 "우리는 부활절 행사를 하던 기독교도를 공격했다"며 "이는 연간 순례 공격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라호르 지방정부 관계자는 AFP 통신에 "사망자가 65명으로 늘었고 구조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군에 지원을 요청해 현재 군인들이 구조 작업 등을 도와주고 있다"고 말했다.

주 당국은 비상사태와 함께 사흘 동안 공식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미국 백악관은 "끔찍하고 비열한 공격"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네드 프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아름답고 평온한 공원에서 자행된 이 비겁한 행위 때문에 무고한 민간인들이 사망하고 부상했다"면서 "희생자 가족들과 부상자들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 어려운 시기에 파키스탄 정부와 국민을 지지하고 함께 할 것"이라면서 "또 파키스탄 및 역내 파트너들과 계속 긴밀히 협력하는 동시에 재앙적 테러를 척결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