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프랑코포니의 날 축제’ 열어

최종수정 2016.03.17 07:48 기사입력 2016.03.17 07:48

댓글쓰기

한불 수교 130주년 맞아 서래마을 거주 프랑스인과 각국 대사 등 500여명 참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20일 ‘한국 속 작은 프랑스’라 불리우는 반포동 서래마을 인근 심산문화센터에서 ‘2016 프랑코포니의 날 축제’를 개최한다.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인근 서래마을 거주 프랑스인 등 50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프랑코포니의 날 축제’에서는 프랑스어 퀴즈대회와 프랑스 팝음악 초청가수의 축하공연, 세계 각국의 전통음식 시식회 등 제공, 프랑스 문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주한 프랑스문화원이 주관, 서초구가 후원하는 ‘프랑코포니의 날 축제’는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서초구의 대표적인 글로벌 축제로 자리잡고 있다.

‘프랑코포니(Francophonie)’란 프랑스어를 모국어나 행정언어로 쓰는 국가들로 구성된 국제연합기구로 매년 3월20일을 ‘프랑코포니의 날’로 지정, 이를 축하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전세계 80개 회원국 중 한국에는 35개 대사관이 있으며, 이번 ‘프랑코포니의 날 축제’에도 주한 프랑스문화원장과 프랑스대사 등 프랑코포니 회원국 대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지난해 열린 프랑코포니의 날 초청공연

지난해 열린 프랑코포니의 날 초청공연


이번 축제는 1부, 2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1부 행사에서는 ‘고등학생 프랑스어 퀴즈대회’가 진행돼 학생들이 저마다 갈고 닦은 실력으로 프랑스어 퀴즈 실력을 뽐낸다.
프랑스어 퀴즈대회는 프랑스문화원에 사전 신청한 학생들에 한해 참여가 가능하며 퀴즈대회 1등은 프랑스 어학연수 장학혜택, 2등은 아이패드가 시상되는 등 푸짐한 혜택이 주어진다.

2부에서는 축하공연과 프랑코포니 회원국 대사관에서 제공하는 전통음식 시식회가 마련된다.

축하공연에서는 프랑스 팝음악의 정수를 보여주는 샤를르 밥티스트(Charles-Baptiste)와 체코의 디바인 헬레나 본드락코바(Helena Vondra?kova)가 멋진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가수 헬레나는 자국 뿐 아니라 유럽 등 다른 나라에서도 성공적인 공연을 선보이며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체코의 국민 여가수이기도 하다.

오후 5시30분부터 시작되는 축하공연은 누구나 입장 가능하며 입장료는 무료이다.

또 대사관 부스별로 마련되는 전통다과 시식회에서는 프랑코포니 국가들의 다양한 음식을 맛보는 즐거움도 누려볼 수 있다.

이밖에도 행사장 앞 로비에는 바보온달, 효녀심청 등 우리 고유의 전래동화를 프랑스어로 번역하고 디자인한 작품이 전시돼 우리 문화를 프랑스어를 통해 널리 알리게 된다.

‘한국의 상상, 프랑스어로 쓰여지다’는 주제로 충북대 불어불문학과와 디자인학과 학생들의 협업으로 완성된 10개 그림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개최되는 이번 ‘프랑코포니의 날 축제’를 통해 한국과 프랑스 양국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며 하나되는 지구촌 화합의 한마당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