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음웹툰, 5개 작품 드라마·영화로 만들어 중국 간다

최종수정 2016.03.14 14:42 기사입력 2016.03.14 14:42

댓글쓰기

카카오, 화책 그룹과 판권 계약 체결

다음웹툰, 5개 작품 드라마·영화로 만들어 중국 간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다음 웹툰의 5개 작품이 중국에서 영화, 드라마로 제작된다.

14일 카카오 는 중국 화책 그룹(대표 조의방)과 다음웹툰 4개 작품의 중국 내 영상화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1개 작품은 계약 마무리를 앞두고 있다.

이번에 영화·드라마로 제작되는 작품은 다음 웹툰의 ▲거울아씨전 ▲부탁해요 이별귀 ▲저스트원샷 ▲캐셔로 ▲죽어도좋아 등 5개 작품이다.
화책 그룹은 중국의 최대 드라마 제작사로 연간 1000편 이상의 드라마를 만든다. 2014년에는 영화 전문 투자·제작·배급사 '화책 필름'을 출범했고, 2015년 국내 영화투자배급사 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와 합작법인 화책합신을 세우는 등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

해당 작품들은 중국 이용자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신선한 소재와 흥미로운 스토리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 중국 이용자들의 취향에 맞게 각색하기 쉬운 소재를 채용한 점도 특징이다.

다음웹툰은 국내 작가들의 작품을 해외에 널리 알리고 작가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교두보 역할을 해왔다. 다음웹툰 500여편의 작품 중 10% 수준인 50개 작품이 글로벌에 진출했다.

박정서 카카오 다음웹툰 총괄은 "다음웹툰을 중국에서 최고의 영상 제작·유통 노하우를 갖춘 화책그룹을 통해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이번 계약은 본격적인 글로벌 웹툰 영상 사업의 출발점으로, 더 많은 다음웹툰 작품을 지속적으로 중국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존 츄 화책 필름 해외사업부 총괄은 "화책 그룹의 역량과 인프라를 충동원해 영화, 드라마, 웹드라마를 제작해 웹툰 작품의 가치를 최대화할 것"이라며 "중국 시청자들에게 더 좋은 한국 작품들을 소개하고 더 깊이 있는 양국간 문화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