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로변서 '잔혹한 이별살인' 40대男 징역 30년 확정

최종수정 2016.03.07 08:29 기사입력 2016.03.07 08:29

댓글쓰기

옛 동거녀 살해한 40대 남성 징역 30년 확정. 사진=연합뉴스TV 뉴스캡처

옛 동거녀 살해한 40대 남성 징역 30년 확정. 사진=연합뉴스TV 뉴스캡처


[아시아경제 노연경 인턴기자] 헤어진 동거녀가 다른 남자와 있는 것을 목격하자 대로변에서 흉기를 휘둘러 여성을 무참히 살해한 40대 남성에게 징역 30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3부는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모(41)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20년 부착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6월30일 경기 안양시 동안구의 길거리에서 과거 동거하던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함께 있던 B씨에게도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범행은 안양시내의 한 도로에서 이뤄졌다. 당시 지나가던 운전자들이 김씨의 범행을 목격하고 소리를 질러 김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김씨는 헤어진 A씨가 다른 남자와 있는 것을 보고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동기에 참작할 여지가 없고 수법도 잔혹하다"며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이 판결은 2심에 이어 대법원에서도 그대로 확정됐다.
노연경 인턴기자 dusrud110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