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학생 2명중 1명 ‘취업 사교육 받는다'

최종수정 2016.02.28 11:14 기사입력 2016.02.28 11:14

댓글쓰기

"사랑방 잡 졸업생 대상 설문조사 "
"외국어·컴퓨터·OA·자격증 등 수강"
"절반 이상 전공 무관 일자리도 OK"



사랑방 잡 졸업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최근 청년 취업난이 심화된 가운데, 대학 졸업생 2명중 1명은 취업을 위해 외국어·컴퓨터·OA·자격증 등 취업 사교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지역 생활정보미디어 사랑방이 대학교 졸업 시즌을 맞아 15일부터 26일까지 사랑방 홈페이지(www.sarangbang.com)와 광주지역 구인정보 사이트 사랑방 잡(job.sarangbang.com)을 방문한 20대 대학생 졸업 예정자 및 졸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응답자 488명 가운데 52%(253명)는 취업을 위해 대학 정규 교육 이외에 취업 사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주로 받은 취업 사교육은 ‘학과 전공’이 38%(96명)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외국어·회화’ 29%(73명), ‘공무원·고시’ 16%(41명), ‘컴퓨터·OA’ 8%(20명), ‘면접 등 취업 컨설팅’ 7%(18명), ‘경제·재무 자격증’ 2%(5명) 순이었다.

응답자들이 사교육을 받은 이유로는 절반에 가까운 45%(113명)가 ‘혼자하면 능률이 오르지 않아서’를 꼽았다. 이어 ‘나도 하지 않으면 뒤쳐질까봐’ 31%(78명), ‘단기간 효과를 위해’ 15%(38명), ‘동기부여를 주기 위해’ 6%(16명) 순이었다.
또 응답자의 64%(312명)는 졸업을 유예하거나 졸업시기를 늦춘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시기를 늦춘 주요 이유는 ‘대학 재학 중일 때 인턴 등 선발에 유리’가 28%(8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부족한 스펙을 보강하기 위해’ 24%(74명), ‘졸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 19%(60명), ‘채용 시 기졸업생에 대한 기피’ 10%(31명) 순이었다. 이 밖에 ‘진로를 결정하지 못해서’ 13%(40명), ‘기타’ 5%(18명)이었다. 인위적으로 졸업시기를 늦춘 이유로는 대다수가 인턴·채용 선발 유불리 및 부족한 스펙 보강 등 취업과 연관이 있었다.

이와 함께 응답자들의 55%(268명)는 현재 자신의 전공·학과에 맞는 진로를 택하지 않거나 않아도 좋다고 응답했다.

이유로는 ‘직업의 안정성이 떨어져서’가 46%(124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양질의 일자리가 많지 않아서’ 25%(67명), ‘적성에 맞지 않아서’ 15%(40명), ‘수입이 적어서’ 14%(37명) 순이었다.

한편 응답자들이 꼽은 대학 졸업 후 가장 큰 고민은 ‘취업 및 진로’가 73%(358명)로 수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인관계’ 15%(74명), ‘연애 및 결혼’ 5%(28명), ‘학자금 대출 등 돈’ 5%(25명) 순이었다.

‘대학생 때 하지 못해 아쉬운 게 있다면’ 항목에서는 37%(184명)가 ‘배낭여행’을 꼽았다. 이어 ‘미팅 등 이성관계’ 19%(95명), ‘인턴 등 사회활동’ 18%(89명), ‘공부’ 13%(62명), ‘동아리 활동’ 8%(39명), ‘기타’ 0.8%(4명) 순이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