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석준 "개성공단 기업에 5500억원 특별대출 지원"

최종수정 2016.02.25 08:56 기사입력 2016.02.25 08:56

댓글쓰기

"근로자 추가 지원방안 적극 강구해나갈 것"

이석준 "개성공단 기업에 5500억원 특별대출 지원"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25일 개성공단 기업 지원방안과 관련해 "기업들의 신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남북협력기금, 중소기업 창업기금, 국책은행, 신·기보 특례보증 등을 통해 총 5500억원의 특별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정부합동대책반' 4차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말하고 "2013년 개성공단 중단 당시보다 특별대출 규모도 크게 늘었고, 대출기간 역시 3년 만기로 대폭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리도 통상적인 수준보다 크게 인하해 남북협력기금은 1.5%, 중소기업 창업기금은 2% 등으로 적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어제 개성공단 기업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가 발표한 피해규모는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추산한 것"이라며 "정부는 오늘 기업 실태조사 추진계획을 논의, 확정함에 따라 법률에 따른 공식적인 기업 실태조사에 착수할 것이며 이에 따라 정확한 피해규모가 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그동안 정부는 입주기업의 경영정상화가 기업과 근로자의 피해를 줄이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인식하에 정부의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관계부처에서 마련한 지원대책들이 현장에서 실제로 시행되며 가시적인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장근로 등을 통해 조기생산 노력이 나타나고 있으며, 입주기업 4곳은 시화 지식산업센터 내에 대체공장에 대한 입주계약을 체결해 신속한 생산재개를 준비중"이라며 "입주기업들에 대한 신규대출, 금리인하, 기존 대출에 대한 만기연장 등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인천시는 인천지역 개성공단 입주기업에게 360억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하고, 대체생산부지도 적극 알선하기로 했다"면서 "대형마트, 백화점 등 유통업계도 입주기업에게 납품기한 연장, 납품대금 조기지급, 자금 저리대출 등으로 도움을 주고 있고 앞으로도 확대 시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실장은 개성공단 기업 근로자 지원대책과 관련해 "정부는 기업의 경영정상화와 함께 근로자들의 어려움을 완화하기 위해 그동안 재취업 지원, 고용유지 지원금 등 기존의 대책을 활용해 신속하게 지원해오고 있다"며 "근로자들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 방안은 적극적으로 강구해나갈 계획"이라고 알렸다.


세종=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