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장기 어젠다] 김무성 "중장기 미래 대비 경제체질 바꾸는 구조개혁 필요"

최종수정 2016.01.26 11:02 기사입력 2016.01.26 09:56

댓글쓰기

민노총 총 파업 비판 "노동계 야당 협조 해달라" 촉구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중장기 미래에 대비해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며 "여야가 원샷법을 오는 29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26일 오전 서울 상의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중장기 경제 어젠다 추진 전략회의' 인사말을 통해 "중국 경제가 경착륙하고 있고, 미국의 추가금리 인상 가능성이 큰 악재로 작용하고 있고 가격과 기술 모두 중국의 협공을 받고 있는 현실을 우리 스스로 극복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선 과감한 내수 확충, 수출 회복, 선제적 리스크 관리 등 단기 대응과 중장기 미래 대비해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또한 "노동, 금융, 교육 등 개편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며 "노동개혁은 인력과 조직이 시대 흐름에 맞게 반드시 개편돼야할 개혁중의 개혁이다"이라고 손꼽았다.
그는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해 "민주노총이 주장하는 상향 평준화는 실현가능하지 않은 공상적인 주장이므로 대승적 차원에서 노동계와 야당이 대승적 협조를 해달라"며 "모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만들수 있다면 비정규직 문제는 오래전에 해결됐을 것이며 이는 좌파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기만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대한상의가 산업계, 학계, 여야정 모두 모인 자리를 만들어줬다"며 "경제 모멘텀을 되살리기 위한 선정한 3대 어젠다는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대한상공회의소는 선진기업환경, 기업의 사회적 지위, 서비스 산업을 3대 중장기 어젠다로 제시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