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청 직원 나흘만에 2명 투신 자살…왜?

최종수정 2015.12.28 20:16 기사입력 2015.12.28 18:34

댓글쓰기

24일 새벽 1시경 대기관리과 직원 A씨 투신 자살 이어 28일 오후 4시 경 재무과 직원 이모씨도 투신 자살…인사 이동 따른 업무 스트레스 때문 아닌지 조사 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시청 직원들이 잇달아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 24일 새벽 1시경 대기관리과 직원A씨(48)이 서소문청사에서 투신해 숨진 사고가 발생한 이래 28일 오후 4시 경 재무과 직원 이모씨(40)이 서소문1동과 3동 사이 바닥에 추락했다.

나흘 사이에 두 차례 투신 사망 사건이 발생해 원인 규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이 있다.

24일 사망한 유족들은 인사이동에 따른 스트레스를 사고 원인으로 지목했다

청원경찰은 28일 추락한 이씨를 발견, 119에 바로 신고하고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심장이 뛰지 않았다.
이어 강북삼성병원에 이송했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인은 두개골 함몰로 추정된다.

서울시는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이씨가 난간 비상구로 나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남대문경찰서에도 연락을 취해 현재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이씨는 올 1월 입사한 신입직원으로 봉급 업무를 담당해왔으나 최근 계약 업무로 업무변경을 요청했다.

그러나 업무 관련이 투신의 원인이 됐는지는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다.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가족들에게 사고를 알리고 사실 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