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 어지럼증 호소로 공연 취소… 팬들 “살인적 스케줄 탓”

최종수정 2015.12.28 10:59 기사입력 2015.12.28 10:59

댓글쓰기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룹 방탄소년단이 멤버 슈가와 뷔의 건강 이상으로 일본 공연을 취소했다. 이에 대해 팬들은 무리한 스케줄 탓이라며 소속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SNS에 “27~28일 일본 고베 월드기념홀에서 개최 예정이던 ‘2015 BTS 라이브 화양연화 온 스테이지~재팬 에디션~’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공연 전 슈가와 뷔가 어지럼증을 호소해 리허설을 중단하고 현지 병원으로 이동해 전문 의료진의 진료를 받았다”며 “CT 촬영 결과로는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공연 중 격렬한 움직임으로 인한 어지럼증일 수 있다는 진단과 함께 추후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두 멤버는 소중한 시간을 내 공연장을 찾아주신 팬들을 위해 무대에 오르고 싶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했으나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빠른 호전 상태를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멤버 전원이 참석하지 않는 공연을 진행해 부족한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없다고 판단해 고베 콘서트 일정을 모두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환불 조치를 약속했다.

이에 대해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방탄소년단 스케줄 보니 도저히 쉴 틈이 없더라”, “다른 멤버들도 종합검진 받게 해라”, “멤버들 좀 쉬게 해줘라”, “방탄소년단, 올해 진짜 살인적인 스케줄이었다”, “방탄소년단이 돈 버는 기계냐”, “앞으로 무리한 스케줄이 없었으면 좋겠다”, “CT가 단순히 어지럽다고 찍는 거였나… 건강 문제 생긴 거 아니냐”며 이번 일이 빡빡한 스케줄 탓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