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장현 용산구청장, 3년 연속 청렴구 돼 활짝 웃는 사연?

최종수정 2015.12.17 07:41 기사입력 2015.12.17 07:41

댓글쓰기

감사 사각지대 예방을 위한 ‘직무종합감사’ 도입 ...고위공직자 청렴도평가 확대 등 높은 평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서울시가 주관하는 ‘2015년 자치구 반부패·청렴 인센티브 평가’에서 수상구로 선정되는 등 2013년부터 3년 연속 수상하는 등 ‘청렴’ 대표기관으로 인정받는 성과를 이뤄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서울시 25개 모든 자치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심사는 자치구의 부패방지 시책 및 응답소 현장민원 운영실적 등 2개 분야를 평가, 청렴한 서울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평가기간은 지난 2014년10월부터 올해 9월까지이며 평가항목은 ▲자치구 반부패·청렴활동 평가(70%) ▲응답소 현장민원 운영실적(30%) 등 2개 분야로 심사를 진행했다.

‘자치구 반부패·청렴활동 평가’는 자체감사활동 실적, 청렴 인프라 구축 실적을 ‘응답소 현장민원 운영실적’은 응답소 현장민원 처리실태, 살피미 운영실적, 참여 노력도를 평가했다.

구는 그동안 감사사각지대 예방을 위해 ‘직무종합감사’를 전격 도입, 운영, 과장급(5급) 이상에 실시하던 고위공직자 청렴도 평가를 팀장급(6급)까지 확대하는 등 청렴 문화 조성을 위한 시책을 추진해왔다.
또 부패취약분야 민원인 대상 해피콜 운영, 청백공무원 선발, 자율적 내부통제 제도 운영, 자치법규 부패영향평가 실시, 청렴주간 운영, 감사사례집 발간, 전 직원 청렴 교육 등 다양한 청렴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한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구민을 위한 투명한 행정을 펼치기 위해 노력한 것이 이번 평가의 주요 기반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평가를 계기로 ‘청렴한 용산’ 만들기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