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즈니, 알리바바 손잡고 中 스트리밍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15.12.16 08:28 기사입력 2015.12.16 08:28

댓글쓰기

디즈니, 알리바바와 中 스트리밍 시장 진출

디즈니, 알리바바와 中 스트리밍 시장 진출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디즈니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제휴를 맺고 중국의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

15일(현지시간) 벤처비트 등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는 최근 알리바바와 제휴를 맺고 디즈니라이프를 중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디즈니라이프는 디즈니가 소유한 영화나 TV프로그램, 음악 등의 콘텐츠를 PC와 TV, 모바일로 스트리밍 하는 서비스다. 그동안 다른 플랫폼을 통해 자사의 콘텐츠를 서비스했던 디즈니가 직접 스트리밍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올해 하반기 출시한 서비스다.

디즈니는 지난달 디즈니라이프를 영국 시장에 처음으로 출시했으며 중국이 두번째로 진출하는 국가다.

디즈니라이프는 알리바바의 자회사인 와수 미디어 네트워크(Wasu Media Network)를 통해 중국 시장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외신은 디즈니가 알리바바라는 중국 거대 기업과 제휴를 맺은 것이 외국기업으로서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데 받을 수 있는 제약을 극복하는 핵심 요인이 될 것 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해외기업이 중국 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것이 규제 등의 각종 요인으로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넷플릭스의 경우도 아직 중국에 진출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디즈니라이프 서비스에는 디즈니가 보유한 애니메이션 시리즈와 e-북, 게임, 노래 등 다양한 콘텐츠가 포함될 예정이다.

자신이 소유한 기기에서 디즈니라이프를 시청할 수 있게 한 영국과 달리 중국에서는 특별히 제작된 미키마우스 모양의 기기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기 가격은 약 125달러이며 구입 시 1년간 시청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

디즈니는 디즈니라이프를 영국과 중국 뿐 아니라 세계 다양한 국가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