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내년 예산안 386.4조 편성…누리과정 우회예산 3000억 증액(종합)

최종수정 2015.12.02 21:37 기사입력 2015.12.02 2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나주석 기자] 국회는 2일 내년도 예산안 가운데 정부원안에서 3000억원 가량을 삭감했다. 정부 원안을 기준으로 3조8281억원을 삭감하고 3조5019억원을 증액했다. 여야간의 쟁점이었던 누리과정에 대해서는 정부 예산안으로 3000억원 가량을 우회지원하기로 했다.

국회는 이날 내년도 예산안으로 총 386조4000억원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했다. 전년에 비해 2.9% 늘어난 수준으로 심사했다. 당초 정부의 예산안은 올해 대비 3% 늘어난 수준이지만 국회 심의과정에서 0.1%포인트 삭감된 것이다.

여야간 쟁점이 됐던 누리과정 예산의 겨웅에는 지난해 5000억원이 우회 지원됐지만 올해에는 3000억원 지원됐다. 정부, 여당은 내년의 경우 재정 상황이 개선되어 예산반영이 어려움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배정된 예산 등도 학교 환경시설 개선 지원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 돈은 목적예비비 형태이기 때문에 교육부와 지방교육청 사이의 예산집행 협의 절차를 통해 지원된다.

야당이 삭감 요구한 대구·경북 SOC예산의 경우 삭감이 이뤄지지 않았다. 대신 호남과 충청지역에 대해 1200억원대의 규모의 예산이 증액됐다. 이외에도 새마울 사업 국제화 예산의 경우에는 소폭 예산이 삭감됐으며 국가보훈처의 나라사랑 예산의 경우에는 20% 예산이 삭감됐다.

예산안 심의 초반부터 논란이 됐던 특수활동비 예산의 경우에는 청와대 특수활동비 예산 등이 삭감됐고 나머지 예산은 정부안이 그대로 유지됐다. 반면 테러관련 지원 예산의 경에는 정부부처별로 예산이 증액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이 증액을 요구한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의 예산안의 경우에는 정부의 예산 배정액을 그대로 유지하는 수준에서 심사를 마쳤다.

보육료 관련 예산은 국회 심사를 통해 1823억원이 증액됐다. 이로 인해 보육료는 6% 오른 1442억원이 편성됐다. 다만 장애아동의 경우 2% 더 인상키로 했다. 보육교사의 처우 개선으로 현재보다 3만원이 늘어난 20만원이 지원된다.

경로당 지원예산의 경우 301원이 반영토록 했다. 지원방식은 행정자치부에서 특별교부금 지원 방식으로 지자체에 전달된다. 노후지방상수도 개량 사업의 경우 10억원의 조사연구용역비와 시범사업 등을 진행하기 위한 예산 50억원이 반영됐다.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을 위한 예산이 3억1000만원을 배정키로 했다. 저소득층 기저귀 지원예산도 현재에 비해서 2배 가량 늘리기 위해 100억원을 배정하기로 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