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인 日 대성공 이끈 네이버의 M&A 작전

최종수정 2015.11.16 16:14 기사입력 2015.11.16 16:14

댓글쓰기

'첫눈' 이어 '라이브도어' 인수로 라인 완성
월간활성이용자 2.1억명 넘어서
동영상 스트리밍 V도 성장세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올해로 15주년을 맞는 네이버의 글로벌 메신저 '라인'의 월간 활성이용자수가 2억1000만명을 돌파했다. 일본과 동남아시아 등 해외로 눈을 돌린 이해진 네이버 의장의 글로벌 경영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16일 라인에 따르면 3분기 기준 라인의 월간활성이용자수는 2억1200만명이다. 라인은 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를 비롯해 미국, 스페인, 멕시코 등 13개국에서 10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지난 2011년 3월 첫 선을 보인 라인이 불과 4년여만에 거둔 결과물이다. 라인의 성공 뒤에는 일본 현지 기업 인수합병(M&A)전략이 있었다. 2010년 4월 네이버의 일본법인 네이버재팬은 일본 최대 블로그 서비스를 운영하던 '라이브도어'를 인수했다. 한국과 일본의 개발자들이 네이버재팬에 집결했고, 라인이라는 서비스를 완성했다.
이 의장의 전폭적인 지원도 성공의 한 배경이다. 이 의장의 글로벌 진출이라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2008년 '첫눈(네이버가 인수 합병한 회사)' 멤버 전원을 일본으로 보냈다.

네이버는 라인 성공 이후 회사를 '작고 빠른 조직'으로 전환하는 데 집중했다. 한게임을 떼어내고, 메신저 라인은 '라인플러스', 모바일 서비스를 개발하는 '캠프모바일'을 자회사로 설립했다. 캠프모바일은 폐쇄형 SNS 밴드로 히트를 쳤고, 글로벌 이용자 저변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또 폰 꾸미기 서비스 '도돌런처'와의 시너지를 위해 브레인펍, 아이커넥트, 고고룩(대만)등을 인수했다. 고고룩의 '후스콜'은 누적 다운로드 3000만을 돌파했다.

네이버의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V(브이)'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서비스는 2003년 네이버가 인수한 쿠쿠커뮤니케이션의 개발자였던 장준기 V 셀장이 주도했다. 장준기 셀장은 2007년부터 동영상 전송 기술 개발에 집중했고, V에서 전세계에서 끊김없이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재 V의 해외 이용자 비율은 60%에 달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M&A는 기업이 기업을 단순히 합병하는 것이 아니라, 목표를 공유하고, 그 목표를 위해 달려가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라며 "네이버는 글로벌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위해 M&A를 진행해왔고, 기업간 시너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