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파리 테러 묵념서 흰 자켓 입은 朴대통령…"국제정서 안 맞아" 네티즌 지적

최종수정 2015.11.16 22:38 기사입력 2015.11.16 09:27

박근혜 대통령.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근혜 대통령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차 터키에 방문 중인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이 박 대통령의 의상이 적절하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오후 3시30분(현지시간) 터키 안탈리아 레그넘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의 제1세션에 참석했다. 이날 제1세션에 앞서 각국 정상들은 파리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을 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아이보리색 정장을 갖춰입었다. 대부분의 정상들이 입은 어두운 색 정장과는 확연히 차별되는 색상이었다.

묵념 사진이 공개되자 한 네티즌은 "백의민족이라 흰 옷을 입은 것인가"라며 박 대통령의 의상을 지적했다. 사진 속 각국 정상들은 대부분 어두운 의상을 입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밝은 아이보리색 의상을 입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코디가 누구냐" "국제 정서에 맞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며 박 대통령의 의상을 지적했다. 반면 "과도한 해석 아닌가" "그렇게 따지면 브라질 대통령은 댄스파티 의상 아니냐"며 반대의견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