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사편찬위 "최몽룡 교수 사퇴 의견 존중한다"

최종수정 2015.11.06 15:53 기사입력 2015.11.06 15:53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한국사 국정교과서 대표집필진이었던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자진 사퇴했다.

국사편찬위원회(국편)은 6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최 교수가 올바른 역사교과서 편찬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하여 집필진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국편은 이러한 최 교수의 집필진 사퇴 의견을 존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최 교수는 지난 4일 기자들과의 자택 인터뷰에서 술을 마시고 여기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일으킬만한 발언과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국편은 최 교수가 "여기자들에게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최 교수가 자신의 사퇴로 인해 올바른 역사교과서 편찬의 본래 취지가 왜곡, 퇴색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