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외부감시단 뜬다(종합)

최종수정 2015.09.24 11:35 기사입력 2015.09.24 11:35

댓글쓰기

뉴스제휴평가위원회 10월 출범…기존·신규 언론 제휴 평가기준 및 심사 맡아
언론유관단체, 전문가단체, 소비자단체 포함 15개 단체가 2명씩 위원 추천
제도 다듬기는 '운영위원회', 기준과 심사 마련은 '평가위원회'가 맡기로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설립 규정 설명회가 24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연규선 한국방송협회 위원, 허승호 한국신문협회 위원, 김영주 한국언론진흥재단 위원, 심재철 한국언론학회장, 김일흥 한국온라인신문협회, 양승목 한국온라인신문협회 위원, 강성웅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위원.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설립 규정 설명회가 24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연규선 한국방송협회 위원, 허승호 한국신문협회 위원, 김영주 한국언론진흥재단 위원, 심재철 한국언론학회장, 김일흥 한국온라인신문협회, 양승목 한국온라인신문협회 위원, 강성웅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위원.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평가를 맡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윤곽이 드러났다. 뉴스평가제휴위원회는 오는 10월 출범해 제휴 언론사를 평가하는 기준을 만들고 직접 심사하는 권한을 갖는다.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준비위원회는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설립 규정 합의안'을 발표했다.

심재철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준비위원장(한국언론학회장)은 "온라인저널리즘 신뢰와 가치를 훼손하는 사이비언론행위, 선정적인 기사와 광고, 기사로 위장한 광고, 기사의 반복전송행위가 시급히 근절해야할 문제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새로 출범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가 구체적,실효성있는 방안을 마련해 뉴스생태계 개선하고 활성화하는데 앞장서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오는 10월 출범, 이르면 연말부터 제휴 심사 업무를 맡게 된다. 평가위원회의 업무는 ▲신규 뉴스 제휴사 심사▲기존 제휴 언론사 계약해지 여부 판단 ▲과도한 어뷰징 기사ㆍ사이비 언론 행위 등에 대한 기준 정립이다.

평가위원회 출범에 앞서 네이버와 카카오는 지난 7월 '뉴스제휴평가위 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준비위원회는 한국방송협회, 한국신문협회,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언론학회, 한국온라인신문협회, 한국인터넷신문협회,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등 7개 단체로 구성됐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언론 유관단체와 이용자(소비자) 단체에서 추천하는 인사들로 꾸려진다. 단체가 각 2명의 위원을 추천해 최대 30명으로 구성된다.

참여하는 단체는 ▲언론 유관단체 6곳 ▲학계·전문가단체 5곳 ▲언론소비자단체 4곳이다. 준비위원회에 참여한 7개 단체를 비롯해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대한변호사협회, 한국기자협회, 언론인권센터, 인터넷신문위원회, 한국소비자연맹, 한국신문윤리위원회, 한국YWCA연합회 등 15곳이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2개의 기구로 나누어 운영된다. 제휴 언론사를 평가ㆍ심의하는 상설기구 '평가위원회'와 제휴 정책과 제도를 전담하는 비상설기구 '운영위원회'로 구성된다. 평가위원회는 제휴 심사와 관련된 기준과 절차를 만들고, 그 기준에 따라 평가를 진행한다. 운영위원회는 준비위원회에 참여한 7개 단체로 구성된다.

심재철 위원장은 "평가위원회가 기준을 만들고, 심사하며 운영위원회가 거부할 수 있는 기능은 마련하지 않았다"며 "준비위원회는 합의로 의사를 결정했지만 평가위원회 결정 방식은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평가위원회의 일반적인 회의ㆍ평가 업무는 15명씩(각 단체별 1인)으로 구성해 운영하며, 각 회의별 참가자는 해당 추천 기관에서 결정한다. 평가위원은 온라인 뉴스 관련 전문성을 갖추고 평가자로서 결격 사유가 없어야 한다. 평가 독립성을 위해 위원 신원은 공개하지 않는다. 단, 추천한 기관이나 단체명은 공개할 수 있으며 임기는 1년(연임 가능)이다.

허승호 신문협회 위원은 "포털의 뉴스를 올리는 매체의 진입과 퇴출을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참여위원 명단은 공개하지 않고, 특정 사안에 대해 어떻게 결정했는지 알 수 없도록 만들기 위해 2배수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15개 단체로 출범하지만 공개형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다른 단체들에게도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현재 구성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는 입장이다. 위원회는 정치색이 약하고 자본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운 단체나 인사를 위촉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언론인 출신들이 포진해있는 유관단체가 제휴 승인과 퇴출 여부를 공정하게 심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허승호 신문협회 위원은 "심의대상에 유력 언론이 포함될 경우 영향력을 행사해 결과를 바꿀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참여하는 15개 단체들의 공신력을 믿을 수밖에 없다"며 "15명 중 1명이 왜곡된 발언을 한다고 해도 나머지 위원들이 따라주진 않을 것이며 평가위원회를 크게 만든 이유도 거기에 있다"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