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정부 고위공직자 절반은 여성·소수인종

최종수정 2015.09.21 18:56 기사입력 2015.09.21 18: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미국 행정부 주요 정책 분야의 고위공직자 중 절반은 여성과 소수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역사 최초다.

2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 로스쿨의 앤 조지프 오코널 교수의 분석결과 오바마 행정부는53.5%를 여성과 소수인종으로 임명했다.
이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공화당 정부(25.6%), 민주당의 빌 클린턴 전 행정부가 37.5%를 기록한 것에 비해서도 훨씬 높은 수준이다.

'LGBT'(레즈비언ㆍ게이ㆍ양성애자ㆍ성전환자)로 대표되는 성적 소수자 또한 전임 정부에서 극소수가 활약했던 것과 달리, 오바마 행정부에선 수백 명이 재직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앤 조지프 오코널 교수는 1977년1월∼2015년8월 미국 상원에서 인준을 받은 80여 개 중요 보직의 고위공직자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