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몰테일, 업계 최초 중고보상제 실시

최종수정 2015.09.10 09:39 기사입력 2015.09.10 09:39

$500이상 제품, 중고·리퍼제품도 보험가입·전액보상 가능

.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해외배송대행업체 몰테일이 업계 최초로 중고보상제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중고보상제란 소비자가 해외에서 구입한 중고와 리퍼제품들도 일반제품들과 똑같이 물류 배송 중 일어나는 파손이나 분실 등의 피해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그동안 배송대행업계에서는 중고와 리퍼 제품의 경우 포장상태와 내구성 등에 있어 일반 제품보다 파손될 수 있는 여지가 많아 피해보상범위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해외직구를 이용한 중고와 리퍼제품 구매가 늘어나면서 몰테일은 일반제품에만 국한돼 운영하고 있는 무조건보상제를 중고·리퍼제품으로도 확대·시행키로 결정했다.

 

또 $500이상 제품의 경우, 중고·리퍼제품이라도 보험가입이 가능해지며, 일반제품과 동일하게 보험 가입이 된 제품에 대해서는 전액 보상된다.

몰테일 관계자는 "몰테일은 해외배송대행 중 겪을 수 있는 불편사항에 대해 항상 고객입장에서 생각하고 다양한 정책들을 준비하고 있다" 며 "이번 중고보상제를 통해 앞으로도 많은 고객들이 몰테일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