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의도·용산은 변신중"…면세점 준비에 '점심대란'까지(종합)

최종수정 2015.09.02 15:00 기사입력 2015.09.02 15:00

댓글쓰기

▲63빌딩 전경

▲63빌딩 전경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김소연 기자] 서울 시내 신규 면세점 사업지인 용산과 여의도가 연내 면세점 오픈을 위한 리모델링에 본격 돌입했다. 관광활성화를 위해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오픈하라는 정부 시책에 발맞추기 위해 빠듯한 일정으로 서두르는 분위기다. 급하게 구내식당이 철거된 탓에 직원들이 '점심 대란'을 겪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오는 12월 오픈을 목표로 서울 여의도의 63빌딩 건물 일부를 리모델링중이다. 공사는 면세점이 들어설 63빌딩 지하 1층과 별관 1~3층으로 총 1만72㎡에 걸쳐 진행된다. 면세점 조성을 위한 초기 투자비용만 826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리모델링이다.

그러나 해당 층에 평소 한화그룹 직원들이 식사를 하던 구내식당(지하1층)과 일반식당(별관 1층)이 모두 철수를 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내부 식당을 이용할 수 없게 된 직원들이 한꺼번에 몰린 인근 소규모 식당들은 혼란을 겪게 됐다. 63빌딩은 여의도 내에서도 다소 외진곳에 위치해 있어, 근처에 마땅한 대형식당이 전무(全無)한 상황이다.

그룹 측은 계열사 및 부서 별로 점심시간을 12시, 12시30분으로 구분하는 방안을 내놨지만 여전히 식사하기는 녹록치 않다. 한화 측은 오는 12월 면세점 오픈과 함께 새로운 구내식당도 마련할 계획이지만, 향후 4개월간은 점심시간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는 셈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그간 아침 및 점심식사를 구내식당에서 해결하던 상당수 직원들이 몇달간 떠돌이 식사를 하게됐다"면서 "특히 외부 인사 등과 미팅이 많은 금융계열사 직원들은 여의도역까지 이동해야 해 난감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내년 초 면세점 오픈을 계획했지만, 오픈 시기를 연내로 앞당기라는 정부의 시책에 발맞추기 위해 리모델링을 서두르게 됐다.
용산 아이파크몰 전경

용산 아이파크몰 전경


빠듯한 오픈일정에 리모델링 속도를 내고 있는 것은 함께 신규 사업자로 선정된 HDC신라면세점도 마찬가지다. 면세점이 들어설 현대아이파크몰은 전날인 지난달 31일을 끝으로 예상보다 일찍 문화관 입점업체의 영업을 종료했다. 다만 대부분의 입점업체들은 계약기간이 종료돼 매장 정리는 별다른 잡음없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용산 현대아이파크몰 문화관은 면세점 예정지역에 기업 직영점이나 대형문고 등이 입점돼 있었던데다 아이파크몰 측이 입점매장 50% 가량을 쇼핑몰 내 다른 곳으로 적극 이전시켜주는 등 갈등을 사전에 봉합했다. 아이파크몰은 면세점이 들어설 문화관 위치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탓에 영창피아노 직영점이나 대형문고, 반다이 토이팩토리 등 집객력이 뛰어난 대형 업체들로 자리를 채웠다.

3층 스포츠관과 4층 레저관에는 개인이 운영하는 스포츠용품점이나 의류매장이 있었지만 이들도 대부분 계약기간이 끝났거나 아이파크몰 측에서 매장 이전을 약속해 별다른 마찰은 없었다. 아이파크몰에 따르면 문화관 입점업체 50여곳 중 절반 가량이 다른 구역으로 이전했다.

입점기간 1년 미만인 매장주들은 지나치게 짧았던 영업기간에 일부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매장 MD비용을 일부 보전해주는 방식으로 달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시내면세점 오픈을 위한 가장 까다로운 준비 작업은 모두 마친 셈이다.

아이파크몰 관계자는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되기 3개월 전에 미리 매장 철수를 고지하는 리스크를 무릅썼기 때문에 법적 분쟁요소가 없었다"며 "현재 가설벽 공사를 시작했고 앞으로는 면세구역과 기존 판매공간 분리를 위한 엘리베이터 등 공용부위 공사를 진행하게 된다"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