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 노들섬 운영구상 시민공모 당선작 10팀 선정

최종수정 2015.08.30 12:31 기사입력 2015.08.30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는 한강 노들섬을 어떻게 활용할지 시민이 제안하는 운영구상 공모전에서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작 10개 작품이 결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가족형 도심리조트, 6개 주제의 개인 방송공간, 생태형 도시공원, 음악 공연장 등 노들섬의 장소성·사회성·지리적 특성을 고려하고 시민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최종 선정됐다.

당선작 10개팀의 대표는 ▲이병주(플래닝코리아) ▲임채성(개인) ▲이승훈(메타기획컨설팅) ▲최열(환경재단) ▲조주연(티팟) ▲서정일(숲과도시) ▲김정빈(Urban Transformer) ▲최철호(KBSn) ▲하태석(스케일) ▲박혜리(도시연대 등) 등이다.

심사는 ▲시민참여와 단계적 개발이 실현 가능한지 ▲제안된 내용이 뚜렷한 가치와 열정이 녹아있는지 ▲2·3차 공모를 통해 발전 가능성이 있는지에 주안점을 두고 시행됐다.

이들 10개 팀은 다음달 초 시작하는 2차 '운영계획·시설구상 공모'에 참가자격을 갖게 된다.
서울시는 2차 공모 당선자에게 노들섬 운영의 우선협상권을 부여하는 만큼 민간위탁 사업자 공모에 준하는 수준으로 공모 제안서를 제출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3차 '공간·시설조성 공모'는 2차 공모를 통해 당선된 운영계획을 구체적인 공간·시설설계로 구현하게 된다. 이때는 국내·외 전문가 모두 참여 가능한 국제현상설계공모로 진행되고 당선자에게는 시설설계권이 부여된다.

서울시는 오페라하우스 건립이 무산된 뒤 텃밭으로 쓰여온 용산구 노들섬의 용도를 시민 공모를 통해 결정하기로 하고 6월부터 공모에 나섰다. 3차에 걸친 공모결과에 따라 내년 하반기 기본 및 실시설계, 2017년 공사를 거쳐 2018년 상반기 중 노들꿈섬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