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시스코-엔텔스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 MoU

최종수정 2015.08.13 08:41 기사입력 2015.08.13 08: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SK텔레콤가 글로벌 통신장비업체인 시스코, 유무선 통신 솔루션 업체인 엔텔스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 개발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MoU의 핵심인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은 고객들의 네트워크 사용 패턴 등에 따라 필요한 때, 필요한 곳에 가상화된 네트워크 기능들을 설치하고 연결하는 미래형 네트워크 구조를 의미한다.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이 상용화되면 사물인터넷(IoT), 공공안전망, 미디어 스트리밍 등 용도에 따라 특화된 네트워크를 신속하게 구축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스마트 기기를 통해 발생하는 다양한 트래픽을 고객이나 서비스, 단말 유형별로 나눈 맞춤형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3사는 플랫폼의 개발을 위해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 등의 핵심 기술들도 공동 개발한다.

또 가상화된 각종 네트워크 기능들을 고객이나 서비스 유형, 각종 상황 별로 필요에 따라 최적의 맞춤형 서비스를 신속히 구현하는 ‘서비스 체이닝’, 물리적인 네트워크를 복수의 상호 독립된 논리적 네트워크로 분할해 사용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등의 기술 개발에도 힘을 모은다.
SK텔레콤과 시스코, 엔텔스는 3사의 노하우를 모아 연말까지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의 설계 및 개념증명(PoC)을 완료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시스코, 엔텔스와의 협업을 통해 ‘지능형 네트워크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사용자와 서비스 중심의 네트워크 진화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네트워크 진화를 위한 핵심기술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의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