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역판정 고교 중퇴·중졸자 6000여명 '보충역' 전환

최종수정 2015.06.30 11:27 기사입력 2015.06.30 11:27

댓글쓰기

보충역. 사진제공=국방부

보충역. 사진제공=국방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올해 현역병 입영대상자 중·고등학교 중퇴나 중학교 졸업 학력을 가진 6000여명이 보충역으로 전환돼 현역으로 입대하지 못한다.

병무청은 "고등학교 중퇴나 중학교 졸업 학력을 가진 사람이 올해 징병검사에서 신체등위 1~3급을 받아 현역입영 대상자로 분류됐어도 보충역으로 전환된다"면서 "이는 앞으로 징병 검사를 받아 현역대상자로 분류되는 경우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고 30일 밝혔다.

고교 중퇴자나 중학교 졸업 학력을 가진 현역병 입영대상자의 병역 처분을 변경하는 것은 군에서 요구하는 현역 자원을 충원하고도 인원이 남는 현상이 계속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징병검사자 36만3827명 가운데 현역은 32만8974명(90.4%)으로 대부분 현역 판정을 받았다. 보충역 1만9752명(5.4%), 제2국민역 6999명(1.9%), 병역면제 960명(0.3%), 재검사대상 7142명(2.0%)으로 각각 집계됐다.

현역병 판정자 중 대학 이상은 22만1083명으로 가장 많았고 고졸 10만1756명, 고교 중퇴 5375명, 중졸 760명 등이었다.
올해도 고교 중퇴자와 중졸 학력의 현역병 판정자가 6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병무청은 추정하고 있다.

병무청은 "내년도에 고교 중퇴, 중졸 학력자 중 신체등위 1~3급인 사람은 보충역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올해와 내년에 6000여명씩 보충역으로 전환되면 입영 대기 기간이 줄어들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교 중퇴자나 중졸 학력자 가운데 현역병으로 복무하고 싶어 하는 경우도 있어 이들의 의사를 고려하지 않은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병무청은 이에 대해 "병역처분 변경 대상자 전원에게 안내문을 교부하고 지방병무청 또는 병무민원상담소를 통해 자세한 상담을 받도록 하는 등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