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한미군사령부 “탄저균 외부유출·감염자 없다”

최종수정 2015.05.28 11:15 기사입력 2015.05.28 10:03

댓글쓰기

미군 오산기지에 배치된 요격미사일

미군 오산기지에 배치된 요격미사일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실수로 배달된 탄저균 표본은 외부로 유출되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주한미군사령부는 "오산공군기지에 27일 탄저균이 담긴 샘플의 노출 가능성을 조사했지만 외부에 유출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해당 표본은 미국 유타주 더그웨이에 있는 국방부 산하 연구소인 생화학 병기 실험실로부터 배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생화학 병기 실험실은 미 국방부 소속으로 생물무기 위협에 대비한 실험을 하는 곳이다. 외신에 따르면 탄저균 샘플이 이송된 것으로 알려진 주는 텍사스, 위스콘신, 델라웨어, 뉴저지, 테네시, 뉴욕, 캘리포니아, 그리고 버지니아주다. 그리고 주한미군 기지는 오산 공군기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워런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27일(현지 시각) "살아 있는 탄저균이 담긴 표본이 미국 내 9개 주와 한국의 미군 공군기지로 실수로 배달됐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사령부는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유해물질관리팀은 해당 표본을 질병통제센터 규정에 따라 폐기했다"면서 "당시 훈련에 참가한 주한미군 22명도 모두 안전하고 감염 징후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탄저균은 테러 공격에 사용되는 세균무기 중 하나다. 사람이나 동물의 체내에 침입하면 독소를 생성해 혈액 내의 면역 세포를 손상시켜 쇼크를 유발하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게 한다. 2001년 미국에서는 가루 형태의 탄저균 포자가 담긴 편지가 배달돼 12명의 우편 배달원과 10명의 시민들이 감염됐으며 그중 5명은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탄저균은 살아있는 상태로 옮기는 것이 엄격하게 금지돼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